‘스케치’ 이동건X정진영, 미래 범죄 처단자의 정의. 단순한 악인이라 말할 수 없는 이유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06.12 14:40



‘스케치’에서 미래의 범죄자를 처단한다는 명목으로 살인도 서슴지 않고 있는 이동건과 정진영. 하지만 이들을 단순히 악인으로만 볼 수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9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이하 스케치)’(극본 강현성, 연출 임태우, 제작 네오 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의 김도진(이동건)과 장태준(정진영)은 ‘살인’이라는 결과만을 놓고 본다면 악인임에 분명하다. 그럼에도 자신들만의 정의를 구현하고 있는 이들은 ‘정의’라는 가치에 대해 다시 한번 돌아보게끔 한다.

#1. 인간적 연민

김도진은 특전사 출신으로 누구보다 정도만을 지켜왔던 사람이다. 하지만 자신이 집을 비운 사이 연쇄 성범죄자 정일수(박두식)에 의해 사랑하는 아내와 뱃속의 아이까지 한꺼번에 잃었고, 그의 인생엔 슬픔과 분노만이 남았다. 그런 그의 앞에 미래를 보는 남자 장태준(정진영)이 나타나 “더 큰 범죄와 더 많은 피해자를 막기 위해 예비 범죄자를 처단하자”고 제안했다. 도진은 범죄로 희생된 피해자, 그리고 본인처럼 남아있는 사람들의 고통을 만들지 않기 위해서 장태준과 손을 잡았다.

#2. 미래의 범죄자

김도진은 법을 초월한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피도 눈물도 없는 킬러가 됐다. 그리고 지금까지 연쇄 성범죄자 서보현(김승훈), 정지훈의 약혼녀 민지수(유다인), 그리고 아내를 죽인 정일수까지 총 세 번의 살인을 저질렀다. 목격자란 이유로 살해된 민지수를 제외하고, 서보현과 정일수는 모두 또 다른 희생자를 만들 수 있는 범죄자들이었다. 그리고 현재 타깃으로 쫓고 있는 남선우(김형묵) 역시 치명적 결함이 있는 신약 출시를 앞두고 있는 제약회사 사장이다. 만약 남선우를 처단하지 못하면 그 신약으로 인해 수십, 수백 명의 피해자가 생길 것이다.

#3. 신념과 가치의 대립

김도진과 장태준은 범죄자를 미리 처단함으로써 더 많은 희생을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이들은 선과 악의 경계에서 끊임없이 정의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그들의 비뚤어진 정의는 신념과 가치의 대립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한 명을 위해 백 명을 희생자로 만들 것인지, 혹은 백 명을 살리기 위해 한 명을 희생할지, 그 판단은 시청자들의 몫이 됐다. 김도진과 장태준의 정의는 어떤 결말을 맞이할까.

‘스케치’, 매주 금, 토 밤 11시 JTBC 방송.

<사진제공= 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전체 116621 현재페이지 1 / 3888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16621 서대문노인종합복지관, 세대공존 페스티벌 개최 권지현 2018.08.14
116620 남아공 교계 인사들 “한국 강제 개종 실태 심각, 법안 마련 해야” 윤경 2018.08.14
116619 DPCW, 아프리카서 국가선언문 채택 '눈길' 윤경 2018.08.14
116618 의왕시자원봉사센터·인애가족센터 상담서비스 협약 김병화 2018.08.14
116617 순천소방서 서면센터,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소방안전교육 실시 조세현 2018.08.14
116616 광양소방서, 광양읍 여성 의용소방대 지체 장애인 가정 방문 봉사활동 펼쳐 강대연 2018.08.14
116615 [119기고]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를 주의하자 김재헌 2018.08.14
116614 '서른이지만' 신혜선-양세종, 연애세포 자극! '달달X설렘' 바닷가 데이트 포착! 김병화 2018.08.14
116613 '복수노트2' 김사무엘, 극과 극 3색 매력 완벽 구현! 안방극장 심쿵 소환! 김병화 2018.08.14
116612 ‘라디오스타’ 배윤정, SNS 악플러 ‘현피(?)’ 요청 고백! 결말은? 김병화 2018.08.14
116611 '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가 위기에 빠지면, 송지효가 나타난다?! 김병화 2018.08.14
116610 배우 신소율, 신생 기획사 모먼트(MOMENT)와 전속계약! 김병화 2018.08.14
116609 ‘친애하는’ 윤시윤 이유영 롤러코스터 난간 오른 사건, 실제 있었다 김병화 2018.08.14
116608 돈까스클럽 동두천점, “맛있는 돈가스”로 즐거운 나눔 실천 김병화 2018.08.14
116607 고양시·국립암센터, 사회적경제 인프라 구축 ‘맞손’ 김병화 2018.08.14
116606 고양시 덕양구, 소통과 화합으로 ‘덕양구의 미래’ 다지다 김병화 2018.08.14
116605 고양시 일산동구, 아제르바이잔과의 홈스테이로 문화교류 이어가 김병화 2018.08.14
116604 고양시 행주동, “교육·문화체험으로 희망을 두드려요” 김병화 2018.08.14
116603 고양시 행신3동, “복지는 작은 관심으로부터” 김병화 2018.08.14
116602 고양시 일산1동, 엄마와 함께 만드는 ‘달콤 쿠키’ 김병화 2018.08.14
116601 고양시 장항2동 직능단체장, 현안사항 해결 위한 논의 김병화 2018.08.14
116600 동두천시 장애인복지관 건강한 일일급식소 ‘덕담정식’ 진행 김병화 2018.08.14
116599 제7기 동두천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출범 김병화 2018.08.14
116598 NH농협은행 동두천시지부, 폭염 속 경로당에 선풍기 기탁 김병화 2018.08.14
116597 동두천시「2019년 소규모 기업환경 개선사업」발굴 지원 김병화 2018.08.14
116596 동두천시, 10월 주거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에 따른 사전신청기간 운영 김병화 2018.08.14
116595 동두천시 보건소, 2018년 지역사회건강조사 16일부터 실시 김병화 2018.08.14
116594 동두천시보건소, 폭염 대비 방문건강관리 추진 김병화 2018.08.14
116593 동두천시 송내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복지사각지대 가정 주거환경 개선 김병화 2018.08.14
116592 부천시 고강1동 복지협의체, 저소득계층에 가전제품 전달 김병화 2018.08.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38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