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뜨거운 오열! 시청자 함께 울었다!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07.13 09:29



박서준이 오랜 기간 고통을 감내했던 속내를 고백하며 참아왔던 감정을 폭발시켰다. 무너진 가족을 되돌려놓기 위해 자신을 기꺼이 희생한 박서준의 뜨거운 오열에 시청자도 함께 눈물을 흘렸다.

이에 ‘김비서가 왜 그럴까’ 12화는 tvN 타깃 2049 시청률에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매회 자체 최고 경신의 기염을 토했다.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8.4%, 최고 9.9%를 기록, 지상파 포함 동시간 드라마 1위와 케이블과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또한 tvN 타깃 2049 시청률에서 평균 6.5%, 최고 7.9%로 12화 연속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수성했다. 이처럼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수목극 최정상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두 자리 수 시청률만을 목전에 두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백선우, 최보림/ 이하 ‘김비서’) 12화에서는 이영준(박서준 분)이 이회장(김병옥 분)과 최여사(김혜옥 분)에게 오랫동안 유괴 사건에 대한 기억을 잃은 척 해왔던 이유를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성연(이태환 분)으로부터 영준이 유괴 사건의 모든 것을 기억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회장과 최여사는 영준에게 달려와 자초지종을 물었다. 영준이 아무 말 없이 고개를 떨구자 이회장과 최여사는 아들의 아픔을 애써 외면해온 죄책감에 고통스러워했다. 이어 영준은 과거의 기억들을 힘겹게 꺼내기 시작했다.

영준이 병원에서 퇴원하던 어느 날, 성연은 영준을 가해자로 몰아세우며 자신을 유괴당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영준에게 평생 견뎌내야 할 고통과 상처를 남긴 성연은 죄책감에 자신의 기억을 완전히 바꿔버린 것. 이후 영준-성연 형제는 서로가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눈만 마주치면 싸움을 벌였다. 두 사람의 갈등이 점점 손 쓸 수 없이 격화되자 이회장은 최여사에게 성연을 정신병원에 입원시키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최여사는 극구 반대하며 괴로워하며 눈물 흘렸다.

이를 우연히 목격한 영준은 직접 눈 앞에서 지켜봤던 끔찍한 죽음을 떠올리고 어머니를 잃기 싫은 마음에 힘든 결정을 내렸다. 유괴사건에 대한 기억이 송두리째 없어졌으며 성연 대신 가해자로 살기로 결심한 것. 영준은 “그 때는 제가 그렇게 해야만 다들 살 수 있을 거라 생각했어요”라며 가족을 지켜내기 위해 자기 자신을 기꺼이 희생했음을 밝혔다.

그러나 제 아무리 똑똑한 영준이라도 고작 9살이 감당하기엔 트라우마가 너무나 컸을 터. 영준의 속내를 이제서야 알게 된 최여사가 “많이 힘들었다고 혼자서 외로웠다고 말해도 돼. 그래도 돼. 영준아”라고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하자 영준은 결국 무너지고 말았다. 단 한번도 드러낸 적 없던 슬픔을 토해내며 숨죽여 오열하는 영준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영준은 부끄러움과 괴로움에 도망치려는 성연을 먼저 찾아가 손을 내밀었다. 영준에게 오만한 결정이었다고 힐난하는 성연에게 “나 하나만 희생하면 괜찮아 질 거라고 생각했어”라며 그럴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담담하게 밝힌 것. 그러면서 “제대로 살 수 있었던 기회를 뺏어버려서 미안해”라며 되려 사과를 전해 성연의 마음을 아프게 만들었다. 생각지도 못한 사과에 성연도 “미안하다. 그 때 난 내가 아니어야 했어”라며 참회의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처럼 지구 최강의 ‘나르시시스트’로 오직 자신만을 사랑한다고 생각했던 영준이 알고 보면 누구보다 자신을 희생하고 배려하며 살아왔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한편, 영준과 미소의 사랑은 더욱 굳건해졌다. 두 사람은 잠시 한 집에 살며 ‘세미동거’에 돌입하며 신혼부부처럼 함께 쇼핑을 해 달달함을 더했다. 더욱이 영준은 미소에게 훅 다가가 입을 맞추더니 달콤한 ‘소파키스’를 나눠 심박수를 급상승시켰다. 그러면서 영준은 “오늘 밤을, 그냥 보내고 싶지 않아”라며 미소의 블라우스 리본을 스르르 풀어 아찔한 분위기까지 자아냈다. 이 같은 영준-미소의 고구마 제로의 ‘쾌속 로맨스’가 점점 무르익어감에 따라 시청자들의 심박수도 동반 상승되며 다음 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에 ‘김비서’ 12화 방송 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오늘 계속 울었어요. 오늘 회차 정말 최고! 어찌 매회마다 최고인지”, “영준이에게 기억을 지우는 건 가족을 위해, 형을 위해, 미소를 위해 최선이었던 거구나”, “박서준은 우는 연기하는 거 너무 슬프다. 제대로 소리도 못 내고 우네”, “세미동거가 동거가 되고 그렇게 결혼하고. 이 결혼 찬성입니다”, “솔직하게 말해도 될까? 오늘방송 이대로 끝내기 싫어. 어떻게 기다립니까!”, “드라마인 걸 알면서 이렇게 몰입될 수 있는 건가. 박서준 눈빛, 목소리 대단하다” 등 뜨거운 반응을 전했다.

한편,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의 퇴사밀당로맨스로, 매주 수,목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 캡쳐>


전체 123061 현재페이지 1 / 4103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23061 ‘톱스타 유백이’ 백일섭-김대주 작가, 오늘(16일) 1회 특별 출연! 김지석 '삼시세끼' 섭외 결사단! 김병화 2018.11.16
123060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밑그림’ 나왔다 김병화 2018.11.16
123059 ‘강남 스캔들’ 임윤호, 아침 극장 사로잡을 매력 충전 완료 김병화 2018.11.16
123058 한국전파진흥협회, ‘제주산학융합원’과 제주 블록체인 업무협력을 위한 MOU 체결 최자웅 2018.11.16
123057 '뷰티 인사이드' 서현진X이민기X이다희X안재현, 케미도 웃음도 빵빵 터지는 현장 메이킹 공개 김병화 2018.11.16
123056 정신과전문의 겸 방송인 양재웅, 미스틱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김병화 2018.11.16
123055 충남도립대 허재영 총장 충남학 특강, 충청의 가치에 미래 패러다임 찾아야 김병화 2018.11.16
123054 11월 추위마저 이겨내는 어린이 소방관 최동준 2018.11.16
123053 하림, 건강한 다이어트 위한 닭고기 부위별 제품 추천 고우리 2018.11.16
123052 더 행복한 충남 실현, 함께 힘 모은다 김병화 2018.11.16
123051 '신의 퀴즈:리부트' 김재원, 화려한 문신-살기 가득 표정! 파격 변신에 ‘시선 집중’ 김병화 2018.11.16
123050 ‘톱스타 유백이’ 김지석-전소민-이상엽, “겁나 재밌응께~ 본방사수 꼭” 센스만점 첫방독려! 김병화 2018.11.16
123049 예산군, 「제17회 대한민국 안전대상」 수상 김병화 2018.11.16
123048 ‘전지적 참견 시점’ 이번엔 송팀장의 스페셜 에스코트! 이영자 위해 준비한 비장의 힐링스팟! 김병화 2018.11.16
123047 '배틀트립' 셰프 이원일, "한국 가서 팔고 싶어~" 별점 만점 음식 전격 공개! 김병화 2018.11.16
123046 의왕 여성회관에서 제21회 의왕화도회 회원전 열려 김병화 2018.11.16
123045 구리시, 수험생을 위한 ‘찾아가는 거리 상담’ 실시 김병화 2018.11.16
123044 구리시 자율방재단, 하반기 교육 및 10주년 기념행사 실시 김병화 2018.11.16
123043 구리시 종합자원봉사센터, 제11대 문철훈 센터장 취임 김병화 2018.11.16
123042 구리시, 2018 주민 자치 아카데미 개최 김병화 2018.11.16
123041 구리시, 수능일 유해 환경 근절 민관경 합동 캠페인 실시 김병화 2018.11.16
123040 예산군, 2018년산 딸기 조직배양 우량묘 분양 김병화 2018.11.16
123039 아산시, 깨끗한 거리 만들기 나서 김병화 2018.11.16
123038 아산시 온양4동, 11월 깨끗한 아산만들기 범시민 대청소 실시 김병화 2018.11.16
123037 아산시, 2018년 야영장 사업자 안전교육 실시 김병화 2018.11.16
123036 아산시 적십자 배방봉사회, 독거어르신 사랑의 집수리 봉사 김병화 2018.11.16
123035 아산시, 안전한 도시 행복한 시민을 위한 지역치안협의회 개최 김병화 2018.11.16
123034 아산시 온양3동, 겨울맞이“깨끗한 아산만들기”대청소 실시 김병화 2018.11.16
123033 아산시 둔포면,‘민원현장 방문의 날’운영 김병화 2018.11.16
123032 아산시 우리 쌀 소비촉진을 위한 쌀 빵 나눔 행사 김병화 2018.11.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10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