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정치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MB정부,쿠르드유전 서명보너스 펑펑지급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입수·발표
 
문흥수 기자   기사입력  2014/12/03 [10:21]

 

 

▲ 유전 개발. <해당 기사와 관련없음>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문흥수 기자= 이명박 정부가 '자원외교 1호'로 떠들썩하게 홍보했던 이라크 쿠르드 지역 유전개발 계약 당시 지급한 '서명 보너스(계약서에 서명해준 댓가로 지급하는 보너스)'가 타국 기업들이 쿠르드 지방정부에 지급한 서명보너스보다 2배 가량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3일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입수·발표한 '쿠르드 지방정부와 유전개발 PSC(생산물분배계약)를 체결한 해외기업들의 계약서'에 따르면 한국석유공사는 2008년 쿠르드 지방정부와 5건의 PSC를 체결하면서 2000만불 2건, 5000만불 2건, 6000만불 1건씩의 서명보너스를 지급했다.

 

석유공사가 지급한 평균 서명보너스는 4000만불이나, 2008년을 포함한 전후 3년 동안(2007~2009년) 쿠르드 지방정부가 다른 나라 기업들과 체결한 유전 개발 PSC 계약 21건 중 타국 기업들은 이 기간 동안 평균 2245만불의 서명보너스만 지급했다.

 

다른 나라 기업들이 체결한 21개 유전의 PSC 중 석유공사가 지급한 서명보너스 평균액보다 많은 액수가 지급된 경우는 단 3건에 불과했다.

 

특히 석유공사는 바지안(Bazian) 유전의 지분 80% 획득을 위한 PSC 계약 체결의 대가로 쿠르드 지방정부에 3000만불의 서명보너스를 지급했다.

 

이명박 정부 출범 뒤인 2008년 11월에는 바지안 광구의 나머지 지분 20%를 인수하는 PSC 계약을 체결하면서 서명보너스로 2000만불을 추가 지급했다.

 

지분 80% 획득을 위해 서명보너스 3000만불을 지급한 것도 모자라, 지분 20% 추가 획득을 위해 2000만불이나 더 들인 셈이다. 그러나 바지안 광구는 사업성이 없는 것으로 결론이 나, 투자한 금액은 사실상 허공으로 날아갔다.

 

하울러(Hawler) 유전도 비슷한 케이스다. 하울러 유전은 2007년 11월 러시아의 노베스트(Norbest)사가 쿠르드 지방정부와 PSC를 체결했던 유전이다. 당시 노베스트는 하울러 유전 전체 지분 중 65%를 취득하면서 쿠르드 지방정부에 2억불의 서명보너스를 지급했다.

 

석유공사도 2008년 12월 하울러 유전 지분 15%를 취득하는 계약을 체결했는데, 당시 석유공사는 쿠르드 지방정부에게 6000만불의 서명보너스를 지급했다.

 

1년 전 노베스트사가 지분 65%를 취득하면서 지급한 서명보너스에 비해 30% 정도 비싼 서명보너스를 지급한 것이다.

 

이에 최 의원은 “다른 나라 민간기업들에 비해 2~3배 넘는 서명보너스를 지급하고, 같은 광구에 대한 서명보너스를 1년 전보다 3배 넘게 지불한 것이 과연 정상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석유 생산이 목적이 아니라, 정권 치적을 쌓기 위해 서명보너스를 펑펑 지급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질타했다.

 

kissbreak@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4/12/03 [10:2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