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 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창규 회장, “글로벌 통신리더들과 5G 기반 서비스 조기 상용화할 것”
KT, 소프트뱅크, 차이나모바일, 보다폰 등과 ‘GTI 2.0 리더스 커미티’ 구성
 
진범용 기자   기사입력  2016/02/24 [11:20]
▲ 황창규 회장, “글로벌 통신리더들과 함께 5G 기반 서비스 조기 상용화할 것”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진범용 기자= 글로벌 통신시장의 최대 화두로 떠오른 5G 생태계 조성을 위해 세계 통신업계의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KT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6 현장에서 소프트뱅크, 차이나모바일, 보다폰, 바티 등과 함께 5G 생태계 조성과 혁신적 서비스를 위해 GTI 2.0 리더스 커미티(Leaders Committee)를 구성했다고 24일 밝혔다.

 

GTI 2.0 리더스 커미티는 황창규 KT 회장을 비롯해 소프트뱅크의 손정의 회장, 차이나모바일의 샹빙 회장, 보다폰의 비토리오 콜라오 회장, 바티의 수닐 바티 미타 회장 등 글로벌 통신업계에서 내로라하는 CEO들로 구성된 GTI 2.0의 최고 의결기관이다. 국내 사업자 중에서는 KT가 유일하게 창립멤버로 참여했다.

 

GTI 2.0 리더스 커미티에 참여하는 구성원들은 글로벌 통신업계를 주도하고 있는 리더들이다. 황 회장이 이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는 점에서 글로벌 통신시장에서 KT의 높아진 위상을 확인할 수 있다.

 

손정의 회장의 소프트뱅크는 인터넷시대는 물론 모바일시대까지 글로벌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차이나모바일은 가입자 기준 세계 1위 무선 사업자이고, 보다폰은 매출 기준 세계 1위 무선 사업자로 알려졌다.

 

바티는 세계 2위의 인구를 가진 인도의 대표 통신사로, 아시아 및 아프리카 20여개국에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1년 첫 구성된 GTI는 지금까지 TD-LTE 표준 및 상용화, FD-LTE와 융합을 추진해 왔지만 GTI 2.0에서는 5G에 대한 논의로 영역이 확대됐다.

 

5G가 글로벌 통신업계의 최대 이슈로 떠오르는 데는 황 회장의 역할이 컸다. 황 회장이 지난해 MWC 기조연설에서 ‘5G, 새로운 미래를 앞당기다(5G and Beyond, Accelerating the Future)’를 주제로 5G가 만들어낼 미래상을 제시한 이후 5G에 대한 논의가 열기를 띠게 됐다.

 

이번에 새롭게 시작하는 GTI 2.0에서는 ‘국가 및 산업간 5G 생태계 조성’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GTI 2.0은 5G 혁신 프로그램을 통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클라우드 로봇’, ‘사물인터넷(IoT)’, ‘지능형 산업 자동차’ 등 6개 혁신 분야를 대상으로 성공적인 5G 서비스 및 사업모델 발굴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동안 5G와 관련해 글로벌 협력은 주로 서비스 사업자와 단말∙장비 제조사 사이의 5G 표준화와 기술개발에 초점을 맞췄다. 하지만 GTI 2.0에서는 다수의 글로벌 사업자간 5G 혁신 서비스와 비즈니스 모델 개발에 초점을 맞춰져 있다는 게 특징이다.

 

KT는 지능형 기가 인프라(Intelligent GiGA Infra)와 이를 기반으로 한 ICT 융합을 5G의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했다. KT는 5G가 제조업과 ICT 융합으로 4차 산업혁명을 촉발할 수 있도록 글로벌 사업자간 협력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 황창규 회장, “글로벌 통신리더들과 함께 5G 기반 서비스 조기 상용화할 것”     © 브레이크뉴스

 

황 회장은 “진정한 5G 시대를 위해서는 속도 중심의 기술 경쟁을 넘어 고객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산업 생태계까지 고민해야 한다”며, “특히 샹빙 차이나모바일 회장, 손정의 소프트 뱅크 회장 등과 손잡고 VR 및 AR, IoT 등 5G 기반의 서비스를 조기에 상용화하는 것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by710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6/02/24 [11:2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