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변인 격 김경수 “‘송민순 회고록’ 개인 주장”

“대통령 관련 사항은 펴내기 전 주위 사람들에 검토 맡는게 일반적.. 오해 소지 있어”

이원석 기자 | 기사입력 2016/10/18 [10:42]
▲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처= 김 의원 공식 블로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원석 기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회고록에 있는 내용들은 송 전 장관 개인의 기억이나 주장이다”라고 밝혔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변인 격인 김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보통 대통령과 관련된 사항들은 회고록이나 개인 책으로 쓰면 펴내기 전에 대통령과 가까운 분들에게 검토를 부탁한다. 그런데 송 전 장관은 이런 과정이 없었고, 그러다 보니 이런 논란들이 벌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문 전 대표가 당시 상황에 대해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그 당시 상황을 보면 남북정상회담 이후 총리회담을 비롯해 국방장관회담, 비핵화 프로세스까지 남북 간의 다양한 회담, 대화들이 진행 중인 상황이었다”며 “2007년 11월 16일에 노무현 전 대통령 주재회의에서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에 기권하자고 결정을 했는데 그날만 해도 오찬 때 북한의 총리가 내려와 오찬회동을 하고 난 뒤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래서 오히려 그 당시는 제일 중요한 문제가 남북정상선언의 후속 조치였다”며 “송 전 장관의 외교부만 남북대화에서 한 발 비켜나 있어 이 문제가 제일 중요했을 것이다. 그런데 다른 이들에게는 당연한 것이어서 그 당시 상황이나 정황으로 (기억나지 않는 것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회고록에서 노 전 대통령이 인권결의안에 대해 곤혹스러워했다는 내용과 관련해선 “노 전 대통령의 스타일이라고 본다”며 “이미 2007년 11월 16일 회의 과정에서 1차 결론을 내렸다. 근데 송 전 장관이 강하게 반대하니까 노 전 대통령이 ‘송 전 장관 주장이 일리가 있지만 이번에는 어쩔 수 없이 기권으로 가자’고 말했다”라며 “장관을 배려하는 식으로 얘기를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결국 16일 회의 이후에는 기권 결정에 대해서 반발하는 송 전 장관을 설득하는 과정이었다”라며 “노 전 대통령이 송 전 장관이 체면을 구기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그는 “안보관계 장관들이 모이는 회의는 비서실장이 아니라 안보실장이 주재한다”며 “2007년 11월 18일 회의는 안보실장이 주재한 것인데 비서실장이 주재해서 결론을 내렸다고 (회고록에서)하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저도 송 전 장관이 왜 그랬는지 잘 이해가 안 간다”면서도 “언론 보도에서 반기문 UN사무총장과 관련해서 언급되는데, 송 전 장관이 그런 의도를 갖고 한 것은 아니겠지만 오해를 살 수 있는 그런 소지를 만들어 놓은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이 이 남북관계를 또 정쟁으로 끌고 들어왔는데, 최순실, 우병우 이런 국정농단에 대해 얼마나 감추고 싶은 내용이 많길래 이렇게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이런 국정운영은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lws0765@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