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대기업 총수 출국금지 해제..적극 검토해야"

김동준 기자 | 기사입력 2017/03/08 [09:51]
▲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출처=자유한국당 홈페이지>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김동준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박영수 특검의 수사과정에서 내려진 대기업 총수들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의 해제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특검은 한정된 수사기간 내 수사를 다 하지도 못한 대기업 총수들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려놓고 오랫동안 방치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국가경제가 어렵고 연초 기업경영에 관한 수많은 결정을 내려야 할 때"라면서 "총수가 출국금지된 롯데의 경우에는 중국의 전방위적인 사드보복으로 많은 피해를 입고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주의 위험이 없는 기업인이나 총수에 대해 기업활동을 활발히 전개할 수 있도록 검찰의 출국금지 조치 해제를 강력히 주장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원내대표는 사드배치에 부정적 입장을 보이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사드배치가 차기 정부의 운신의 폭을 좁힐 수 있다는 입장은 중국과 북한의 입맛에는 맞더라도 우리 국민에게는 엄청난 불안감으로 작용한다"면서 "사드는 대한민국을 향해 날아오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방어하기 위한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개헌에 대해서도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3당과 민주당 내 개헌파들은 이미 대선 전 개헌에 대한 공감대를 이루고 단일 개헌안 마련 작업에 들어가있다"며 "문 전 대표만 방해하지 않는다면 개헌은 눈앞의 결실로 맺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blaams@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