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문재인 아들 공기업 취업 특혜, 정유라 떠올라”
정태옥 원내대변인 “사실 아니라면 청문회서 입증하라” 압박
 
이원석 기자   기사입력  2017/03/20 [11:16]
▲ 자유한국당은 20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아들 문준용씨의 취업 특혜를 문제 삼으면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재인 측 제공

 

브레이크뉴스 이원석 기자= 자유한국당은 20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아들 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정유라가 떠오른다’고 꼬집으면서 청문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현안 브리핑에서 “문재인 전 대표 아들 문준용씨의 과거 공기업 취업특혜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 문준용씨는 2006년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직 초빙으로 공고가 난 곳에 연구직이 아닌 일반직 5급으로 채용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선관위가 밝힌 것은 응모자가 1명이 아니라 2명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여전히 취업과정에서 문준용씨의 여러 가지 특혜 의혹은 남는다”면서 “통상 15일간의 공고기간을 6일만 공고한 것이라든지, 일반직이 아닌 연구직 초빙 공고는 물론 이 좋은 자리를 단지 2명만 응모했다는 사실도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기업 입사지원서에 점퍼차림에 귀걸이를 끼고 찍은 사진을 제출한 것과 자기소개서에 고작 12줄을 작성하여 합격된 사실만 보아도 정상적인 취업은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며 “체감 청년실업률이 40%에 달하는 요즘, 별다른 노력과 준비 없이 소위 ‘아버지 빽’ 믿고 공기업 취업특혜가 이뤄졌다는 게 사실이라면 문 전 대표는 아들 취업특혜 의혹에 대해 속히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또 “국가적 혼란을 초래하고 조기 대선을 실시케 한 국정농단의 주범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능력 없으면 니네 부모를 원망하라’고 한 말이 새삼 떠오른다”면서 “만약 공기업 취업 특혜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면 문 전 대표가 민주당과 협의하여 빠른 시일 내에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 실시를 추진하고 청문회 과정을 통해 결백을 입증하면 된다”고 했다. 

 

아울러 “일반인의 자녀라면 모르겠지만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문 전 대표의 아들이라면 대선후보의 검증대상에 반드시 포함돼야 하며, 최근 들어 문 전 대표가 공정과 정의를 주장하고 있는 만큼 이러한 의혹해소에 대해서는 누가 제안하기 전에 스스로 나서서 추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만약 아들 취업특혜 문제에 대한 의혹은 덮어둔 채 구렁이 담 넘어가듯 조용히 넘기려한다면 국민들은 그 사실을 잊지 않고 똑똑히 지켜보며 반드시 표로 심판할 것임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lws0765@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3/20 [11:1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