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성엽, VR-AR 핵심콘텐츠 개발 위한 정책 토론회 개최
"VR·AR산업 핵심콘텐츠 개발로 VR·AR산업 선두주자 되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기사입력  2017/03/21 [10:37]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산업인 VR(가상현실, Virtual reality)·AR(증강현실, Augmented Reality)산업의 현 주소를 살펴보고, 관련 산업 발전 전략을 논의하기 위한 정책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토론회를 주최한 유성엽 위원장은 “VR·AR산업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산업으로 주목받아 왔지만, 그동안 하드웨어 산업 육성에 치중한 나머지 이에 필요한 핵심콘텐츠 개발에는 소홀했다”이라며, “VR·AR 시장은 아직 초기시장인 만큼, 지금이라도 적극적으로 콘텐츠 개발에 나서 세계 시장의 선두주자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 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20일,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국민의당, 정읍‧고창)은 VR·AR콘텐츠진흥협회, 재단법인 포항테크노파크와 함께 VR·AR핵심콘텐츠 개발과 기업육성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는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를 비롯하여 김병욱(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 염동열 의원(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자유한국당), 이동섭 의원(국민의당) 등 여야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아울러 VR·AR콘텐츠 업체 50 여 개의 대표가 참석하여 뜨거운 열기 속에 토론회가 진행됐다.

 

노희진 코스콤 상임감사가 좌장을 맡은 토론회에는 문화체육관광부 김상욱 콘텐츠 정책관, 미래창조과학부 이상학 소프트웨어 정책관 등 정부관계자와 동아방송예술대학 남궁연 교수,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백서인 부연구위원, ㈜K-Brain의 이재옥 본부장, ㈜눈미디어의 권혁찬 대표, ㈜etoylab 박종하 대표 등 관련업계를 대표하는 전문가가 토론 패널로 참여했다.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 토론회에서 발제를 맡은 남궁연 교수는 ▲킬러콘텐츠 개발과 이에 대한 정부의 전폭적 지원 ▲전문 투자자 육성 및 투자유인책 마련등을 통해 VR·AR 기술과 문화콘텐츠의 결합을 유도하여 VR·AR 콘텐츠의 세계 시장을 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VR·AR콘텐츠에 대한 도덕적 규제 ▲지나친 중국 시장 의존도 등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보다 치밀하고 전략적인 정책적 접근과 규제 개혁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발제에 이어진 토론회에는 VR·AR콘텐츠 산업 활성화 전략, 경제력 제고 방안, 정부의 지원 정책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산업인 VR(가상현실, Virtual reality)·AR(증강현실, Augmented Reality)산업의 현 주소를 살펴보고, 관련 산업 발전 전략을 논의하기 위한 정책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려 많은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사진, 유성엽 의원실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토론회를 주최한 유성엽 위원장은 “VR·AR산업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산업으로 주목받아 왔지만, 그동안 하드웨어 산업 육성에 치중한 나머지 이에 필요한 핵심콘텐츠 개발에는 소홀했다”이라며, “VR·AR 시장은 아직 초기시장인 만큼, 지금이라도 적극적으로 콘텐츠 개발에 나서 세계 시장의 선두주자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 했다.

 

또 유 위원장은 “이번 토론회가 VR·AR 산업의 발전과 활성화를 위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오늘 논의된 다양한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수렴하여 정부 차원의 정책적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매크로그래프, 페이스북코리아, 오큘러스, 포켓메모리 등 VR-AR콘텐츠 업체의 시연 행사가 함께 열려 참가자들의 주목을 끌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3/21 [10:3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