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썰전’ 유시민, “19대 대선 변수는 사드..북풍(北風) 약했다”
 
이남경 기자   기사입력  2017/05/04 [11:15]
▲ ‘썰전’ 유시민 <사진출처=JTBC>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남경 기자=
‘썰전’에서 유시민이 19대 대선의 변수에 대해 이야기 했다.

  

4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에서는 닷새 앞으로 다가온 19대 대선에 대해 이야기했다. 먼저 방송인 김구라는 “(대선 레이스에) 극적인 빅뱅이 생길 가능성이 있냐”며 코앞으로 다가온 선거와 관련해 질문했다.

  

그러자 유시민은 “북한의 동향으로 인한 변수, 즉 ‘북풍(北風)’을 예측했는데 (생각보다) 약했다”며 “사드문제가 (변수였다) 진보 진영에 불리한 이슈일 가능성이 컸는데, 이번 경우는 트럼프 대통령이 야권을 크게 도와줬다”고 평가했다.

  

이에 김구라는 “북풍’이 아니라 미국에서 불어온 바람, ‘미풍’이 (변수)였던 건가”라고 물었고, 유시민은 “태평양에서 불어온 바람, 태풍(太風)이다”라고 유머러스하게 답했다. 전원책 역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유 얼 디저스(you are disaster)”라며 한줄 평을 남겼다.

  

한편, 19대 대선 후보자들의 공약을 최종적으로 비교 분석해보며 각 후보의 ‘베스트 공약’ 등에 대해 이야기한 ‘썰전’은 4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brnstar@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5/04 [11:1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