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계 대기업, 순이익 76% 본사 배당..기부는 ‘찔끔’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7/05/11 [14:01]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계 대기업의 본사 배당액이 순이익의 75.9%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대기업의 배당성향 23.6%의 3.2배나 되는 셈이다.

 

반면, 매출액 대비 기부금 비중은 0.05%로 국내 대기업 0.12%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국내에서 번 돈 대부분을 본사에 배당하면서 사회적 기부는 ‘쥐꼬리’ 수준인 것이다.

 

11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매출 상위 500대 기업에 포함된 외국계 기업 44개사와 국내 기업 374개사의 배당성향과 기부금 현황을 조사한 결과, 외국계 대기업의 배당성향은 75.9%였다. 3조5451억 원의 당기순이익 중 2조6917억 원을 배당 형태로 본사에 송금한 것.

 

반면, 매출액 대비 기부금 비중은 국내 대기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국내 대기업의 매출액 대비 기부금 비중은 0.12%인데 반해, 외국계 대기업은 0.05%에 불과했다. 115조7900억 원 매출에 기부금은 고작 604억 원에 그쳤다.

 

외국계 기업 중 배당성향이 가장 높은 곳은 볼보그룹코리아로 192.0%에 달했다. 지난해 당기순이의 2배 가까운 금액을 본사에 배당한 것이다.

 

이어 △동양생명(170.2%) △도시바일렉트로닉스코리아(153.5%) △콘티넨탈오토모티브시스템(149.4%) △아디다스코리아(140.1%) △이베이코리아(135.6%) △한국쓰리엠(113.7%) △BMW코리아(101.0%) 등도 순익보다 많은 배당을 실시했다.

 

계속해서 △유한킴벌리(89.3%) △한국바스프(88.1%) △메트라이프생명(82.9%)의 배당성향이 80%를 넘었고, △라이나생명(61.0%) △동우화인켐(60.5%) △에쓰오일(59.9%) △도레이첨단소재(56.9%)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52.0%) △한국니토옵티칼(50.1%) 등도 순익의 절반 이상을 배당으로 송금했다. 흥아해운의 경우 지난해 171억 원 적자를 냈음에도 불구하고 6억 원을 배당했다.

 

반면, △한화엘앤씨 △도레이케미칼 △코스트코코리아 △푸르덴셜생명 △유안타증권 △아프로파이낸셜대부(러시앤캐시) 등 12개사는 흑자를 냈지만 배당을 실시하지 않았고, 적자를 낸 △알리안츠생명 △유코카캐리어스 △한국지엠 △필립모리스코리아 등 4개사도 배당을 실시하지 않았다.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은 의류브랜드 유니클로 등을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가 유일하게 0%였다. 매출 1조1822억 원에 당기순이익 828억 원을 기록했지만 기부는 단 1원도 없었다.

 

이어 △앰코테크놀로지코리아(0.0003%, 500만 원) △노무라금융투자(0.0003%, 1000만 원) △한국스티롤루션(0.0006%, 500만 원) △한국니토옵티칼(0.0007%, 500만 원) △르노삼성자동차(0.0008%, 5000만 원)도 쥐꼬리 기부에 그쳤다.

 

또한, △도시바일렉트로닉스코리아(0.0014%, 1200만 원) △엠피씨율촌전력(0.0022%, 1600만 원) △유안타증권(0.0027%, 4000만 원) △악사손해보험(0.0030%, 2900만 원) △한국쓰리엠(0.0049%, 6900만 원) 역시 기부가 인색한 기업으로 분류됐다.

 

반면, 아프로파이낸셜대부는 0.3265%(27억9900만 원)로 가장 후했고, △필립모리스코리아(0.2528%, 17억1700만 원) △유한킴벌리(0.2154%, 32억3100만 원) △에스원(0.1634%, 29억9000만 원) △에쓰오일(0.1396%, 227억8700만 원) 등도 국내 대기업 평균 수준인 0.12%를 넘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12월말 결산 외국계 기업 32개사는 2016년 실적을 기준으로, 그 외 결산(3·5·8·9월말) 기업 12개사는 2015년 실적을 기준으로 했다. 외국계 기업의 분류는 경영권을 기준으로 최대주주가 외국계 기업이거나 최상위 지배기업이 외국계인 기업을 기준으로 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