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석조저택 살인사건’ 고수, 대체불가 연기력 갖춘 ‘진짜 배우’

정체불명의 운전수 ‘최승만’ 역 맡아 완벽 열연 선사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7/05/13 [12:48]
▲ ‘석조저택 살인사건’ 고수 <사진출처=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고비드(고수+다비드)’라는 수식어답게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반박 불가 ‘꽃미남 배우’로 불리는 고수가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을 통해 새로운 도전을 감행했다.

 

고수를 비롯해 김주혁, 문성근, 박성웅, 임화영, 박지아 등이 출연한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해방 후 경성, 유일한 증거는 잘려나간 손가락뿐인 의문의 살인사건에 경성 최고의 재력가와 과거를 모두 지운 정체불명의 운전수가 얽히며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다.

 

특히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서스펜스 소설의 거장으로 불리며 장르 독자들로부터 두터운 신뢰를 얻은 빌 S, 밸리저의 대표작 ‘이와 손톱’을 영화화한 작품이어서 공개전부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이번 <석조저택 살인사건>에서 고수는 정체불명의 운전수 ‘최승만’ 역을, 김주혁은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 역을, 문성근은 의문의 살인사건을 무마하려는 변호사 ‘윤영환’ 역을, 박성웅은 유죄를 입증하려는 검사 ‘송태석’ 역을 맡았다.

 

최근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브레이크뉴스와 만난 고수는 변함없는 퍼펙트 비주얼과 달리 솔직하고 털털한 옆집 형(?)같은 친근한 매력을 갖춘 배우였다.

 

완벽한 잘생김을 넘어선 대체불가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완벽하게 사로잡고 있는 진정한 배우 고수. 매번 새로운 도전으로 다음을 더욱 기대하게 만드는 진짜 배우 고수의 끝없는 매력을 파헤쳐 보는 건 어떨까.

 

-다음은 고수와의 일문일답.

 

▲ ‘석조저택 살인사건’ 고수 <사진출처=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 브레이크뉴스


-<석조저택 살인사건> 만족도.

 

고수 : 굉장히 재밌게 봤다. 사실 서스펜스라는 장르는 결과를 모르는 상태에서 새로운 정보를 얻고 인지하는 고정에서 재미를 느끼는 장르인데, 저는 아무래도 모든 내용을 알고있다보니(웃음). 하지만 완성도가 높은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관객분들이 어떻게볼까 더욱 궁금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 선택 이유에 대해) 이야기의 구조가 기존에 봤던 시나리오들과 달랐다. 요즘 영화들과 다른 차별점이 분명히 있었다. 그 부분을 잘 살리면 재미있는 영화가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이번 <석조저택 살인사건>에서 제가 맡은 최승만이라는 캐릭터가 도전에 자극을 준 것 같다. 제 스스로 도전하고 싶었던 욕심이 난 캐릭터였다.

 

-<석조저택 살인사건> 원작.

 

고수 : <석조저택 살인사건>의 원작인 소설 ‘이와 손톱’은 일부러 안 봤던 것 같다. 원작의 이미지때문에 저도 모르게 다른 의견을 제시할 것 같았다.

 

김휘 감독님께서도 원작을 굳이 읽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해싿. 아무래도 소설의 언어가 있고, 상상을 구현시키는 영화적인 언어가 있으니 다르다고 생각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 망가진 비주얼.

 

고수 : 저는 그렇게까지 망가졌다고 생각안했다(웃음). 망가지는 느낌보다는 인상의 변화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최승만 캐릭터는 정체를 들키면 안되는 인물이기때문에 이를 가리는 정도로 시작했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을 보게되면 눈썹이 연결될 때도 있고, 아닐때도 있다. 다른것보다 이번 영화의 배경 자체가 40년대이지 않나. 관객분들이 귀엽게 봐줬으면 좋겠다(웃음).

 

-<석조저택 살인사건> 속 새로운 연기.

 

고수 : <석조저택 살인사건>을 처음할때는 제가 해보고 싶다는 생각만하고 들어갔던 것 같다. 그런데 이제는 관객들이 저희 영화를 어떻게 볼지가 더욱 궁금하다.아무래도 <석조저택 살인사건>처럼 변화가 큰 인물은 저도 처음 연기해본 것 같다.

 

다른것보다 최승만은 정체를 숨기는 것이 첫 번째 목표이지 않나. 그 부분에 중점을 뒀고, 목소리 톤의 변화도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다.

 

최승만은 자신의 정체를 숨기려고 하고, 여러 부분에서 달라진 모습을 보여야할 것 같았다. 그래서 굵은 목소리가 아닌 다소 경박(?)스러운 목소리를 냈던 것 같다. 물론 목소리 부분에 있어서도 감독님과 많은 상의를 나눴다.

 

▲ ‘석조저택 살인사건’ 고수 <사진출처=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 브레이크뉴스


-<석조저택 살인사건> 배경 1940년대.

 

고수 : 정말 매력적인 시대라고 생각한다. 1940년대는 정서적으로나 가치관이나 마구 섞인 혼란한 시기라고 본다. 굉장히 슬픈 시대지만, 연기하는 배우의 입장에서는 다양한 시도를 해볼 수 있어 재밌는 시대라고도 생각한다. <덕혜옹주>때도 굉장히 좋았고, 시대극은 또 해보고 싶다.

 

-도전하는 배우 고수.

 

고수 : 굳이 장르를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는 편이다. 나중에 생각해보면 ‘너무 겁 없이 달려든 건 아닌가’ 싶을 때도 있다. 아무래도 내용이나 캐릭터를 보고 작품에 접근하다보니 장르는 그 후의 문제고, 그 부분은 감독의 역할이 더 큰 것 같다.

 

연기에 대한 건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본다. 지금은 뭐든 많이 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배우가 한 작품으로 색이 만들어지는 게 아니지않나. 많은 작품을 통해 필모그래피가 쌓이면 그 배우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것이니. 어느 순간 많은 작품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

 

-<석조저택 살인사건> 매력.

 

고수 : 우리나라 관객들의 눈높이가 많이 올라가 있다고 생각한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최근 영화들과 분명 차별점이 있다. 자세히 보면 더 많은 재미가 있을 것이라 자부한다. 최근 이런 장르의 영화가 없지 않았나. 장르물을 갈망하시는 관객들에게 좋은 영화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웃음).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