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경영쇄신 TF 신설..이양호 회장 적극 나서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7/08/08 [10:25]

▲ 이양호 한국마사회장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한국마사회가 8일 시급한 경영현안 해결책 마련과 기관 경영쇄신을 목적으로 ‘경영쇄신 TF'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이번 TF는 다음 달 7일까지 한 달간 운영된다. 성공적인 혁신방안 마련을 위해 이양호 회장이 TF팀장, 경영전략실장이 부팀장을 맡아 가동한다.

 

주요 임무는 ‘한국마사회 경영쇄신방안’ 수립이며, 방안 마련 이후 정부 보고 및 협의 등을 거쳐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슈화된 당면현안은 물론, ‘공익성 및 레저스포츠성 강화’라는 큰 방향성을 가지고 △비정규직 전환 △경마구조 개선 △장외발매소 운영제도 혁신 △말산업 육성 △사회공헌 △불법단속 강화 등 마사회 주요사업 자체를 되돌아보고 쇄신책을 마련한다.

 

이양호 회장은 “최근 연이은 부정적 이슈로 기관 이미지가 크게 훼손되고 있으며, 해결해야 한 현안이 산재해 있다”면서 “경영쇄신 TF를 신설한 것은 이 같은 상황을 극복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국회와 정부를 비롯한 외부의 우려사항을 새겨듣고 적극적 협의를 통해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