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모텔서도 결제되는 서울시 청년수당 카드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17/08/10 [16:50]

 

▲ 서울시 청년수당 클린카드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청년들에게 학원수강료, 응시료 등 구직활동비를 지원하기 위해 지급되는 서울시의 ‘청년수당 클린카드’가 본래 사업 취지와 무관한 곳에서도 결제가 가능한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홍철호 바른정당 의원이 입수한 「서울시 청년수당 클린카드 업종코드 및 업종명 리스트」에 따르면, 해당 카드로 결제가 가능한 곳은 구직과 상관없는 곳도 많았다.

 

구체적으로 호텔, 콘도, 모텔, 관광여행, 골프연습장, 당구장, 노래방, 콜라텍, DVD방, 비디오방, 영화관, 성형외과, 사우나, 찜질방, 휴게텔, 와인바, 칵테일바, 소주방, 포장마차, 라이브카페, 민속주점, PC방, 스키장, 볼링장, 스크린골프장, 실내골프장, 여관 등을 갈 수 있고, 장신구, 패션잡화, 시계, 주류백화점의 주류, 건강기능식품 등에서도 결제가 가능했다.

 

또한 오토바이 수리점에서 오토바이 수리서비스를 받을 수 있고, 녹즙 등을 취급하는 건강원과 결혼정보업체도 이용할 수 있었다. 대리운전비, 때밀이 비용, 자동차 세차비, 카인테리어 및 속눈썹연장 비용도 결제가 가능했다.

 

청년수당 클린카드의 사용이 제한된 곳은 45개(귀금속, 총포류판매, 상품권 등) 업종 뿐이었다.

 

이에 대해 홍철호 의원은 “서울시는 청년수당이 각종 학원 수강료, 시험 응시료, 면접을 위한 교통비 등 본래 사업 취지에 부합하는 비용으로 집행될 수 있도록, ‘클린카드 사용가능 업종코드’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제한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7월과 8월 각각 4909명, 4899명에게 수당을 지급했으며, 올해 청년수당 예산으로 총 150억원을 책정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