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줄잡이업계 및 시민단체, '부산해수청 성토' 집단시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7/09/13 [21:53]

 

▲ 부산줄잡이업계 및 시민단체 부산해수청서 집단시위를 벌이고 있다.  (초록생활 NGO제공)   © 배종태 기자


부산지역 줄잡이업계와 시민단체는 공동으로 13일 오전 PNC(부산신항만주식회사)와 부산해수청을 성토하는 항의 시위를 펼쳤다.

 

이날  오전 10시 부산해수청 정문 앞에서  부산지역 10여개 줄잡이업체의 직원과 가족, 시민단체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해, ‘PNC 하수인 부산해수청 관계자 전원 파면하라'는 현수막을 펼치며, 부산해수청을 성토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수십년간 부산항에서 줄잡이로 살아온 순한 줄잡이업자들이 목숨줄이 끊어지게 돼 단체행동에 나섰다”며 “ PNC는 그동안 입만 열면 ‘안전’과 ‘최고의 항만서비스’ 때문에 2개 업체와 수의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지만 실상은 전혀 경험이 없는 급조된 신생업체와 특혜 수의계약을 체결한 게 뒤늦게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항만운송사업법을 위반한 PNC의 행위가 12년 동안 진행됐는데도 부산해수청은 현재까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PNC는 2006년 4월 19일 항만용역업 등록 당시 부두운영사 전체 임직원 252명을 ‘용역업 종사자’로 허위 적시한 사실이 지난 8월 확인됐는데, 이는 명백한 항만운송사업법, 시행령, 시행규칙 위반"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PNC는 항만용역업 등록 당시 자본금도 387억원으로 허위 적시했다"며 "이 387억원은 용역업(자본금은 보통 1억원임) 자본금이 아니라 PNC 부두운영사 자본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항만용역업 등록 때 사업계획서에 허위사실을 적시한 사실이 드러날 경우, 반드시 ‘등록 취소’의 행정처분을 해야 한다"면서 "영업정지 등 다른 행정처분 조항은 아예 없다"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부산해수청은 항만용역업 등록 당시 단번에 파악할 수 있는 허위적시 사실을 사업계획서에 대한 ‘적정성 검토’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묵인, 등록을 해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PNC 전체 임직원 252명을 어디에다 쓰건 그건 회사 마음"이라며 "항만운송사업법을 무시한 초법적인 발언으로 PNC를 두둔한 부산해수청 항만물류과 항만운영팀장은 즉각 파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새 정부가 갑질 적폐청산, 공정경쟁사회 만들기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데 부산해수청만 거꾸로 가고 있는 사실을 김영춘 해수부장관은 알고 있느냐”며 “해수부장관은 감사팀을 총동원, 부산해수청에 대한 전면 감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이외에도 이들은 △해수부장관은 불법으로 접수된 PNC 항만용역업 등록을 즉각 취소하고 책임을 물을 것 △해수부는 중견기업이 영세 항만용역업을 침해하지 못하도록 법령 개정 △갑질의 왕초 PNC는 줄잡이업계가 12년 동안 입은 수십억원대의 피해 보상  △해수부장관은 업종 분간도 못하는 부산해수청 항만운영팀장, 항만물류과장을 즉각 파면하고 감사에 착수 등을 요구했다.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