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13일, 3박4일 일정 중국 국빈 방문"

한중수교 25주년 맞아 시진핑과 미래발전방향·평화적 북핵해결 등 협의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7/12/06 [15:37]

▲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한다.  ©브레이크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 3박4일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 취임 후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6일 "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초청으로 13일부터 16일까지 중국을 국빈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은 취임 후 첫번째로 정상 간 신뢰와 우의를 돈독히 하고, 이를 바탕으로 양국 간 교류가 정상적 방향으로 조속히 전환하는 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중기간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국빈 만찬에도 참석한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 간 정상회담은 이번이 세번째다. 사드 문제를 둘러싼 한중 간 갈등 해소 및 관계 복원에 대한 공식 자리 의미가 크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에 리커창 중국 총리를 비롯한 여타 중국 지도자들과도 회동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회담에서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중 간 관계 발전 현황 평가와 함께 미래 발전 방향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북핵 문제에 대한 평화적 해결과 함께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협조 방안과 역내 및 국내문제 등 다양한 상호관심사도 협의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또 오는 15일부터 이틀간 중국 일대일로 및 서부 개발 거점이자 독립 유적지가 있는 충칭도 방문할 계획이다. 한국과 중국 정부는 오는 11일 문 대통령의 중국방문 일정을 상세 브리핑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