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적폐청산 연내 수사 마무리 불가능”

박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17/12/07 [09:24]

▲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박재우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문무일 검찰총장의 '연내 적폐청산 수사 마무리' 발언과 관련 "불가능하다고 본다. 여러 가지 조건들이 그렇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7일 오전 'tbs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문 총장의 발언은)조직의 수장으로서의 고충도 고려하고, 또 수사의 속도감도 요구하는 발언이 아닌가 해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문 검찰총장의 말을‘모든 적폐청산과 관련된 수사를 금년 내에 마친다’ 이런 의미로는 해석하지는 않는다"며 "적폐청산 TF에서 수사 의뢰된 사건의 가닥은 올해 내로 잡았으면 좋겠다는 의미로 이해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문 총장에게) 고충이 좀 있었다"며 "일부 언론과 이명박 전 대통령과 자유한국당의 정치적 공세, 정치보복 프레임이 있었기 때문이다"고 분석했다.

 

청와대가 직접 '연내 마무리는 불가능하다'는 취지로 논평한데 대해선 "적폐청산 수사라는 것이 일부 야당의 주장처럼 정치보복이 아니고 제도와 관행, 시스템을 바꿔내는 과정이기 때문에 혐의가 있으면 있는 대로 수사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는 강한 의지를 다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국민의 관심은 지금 박근혜 국정농단을 넘어서서 그 원인이 됐던 이명박 정부 당시의 여러 가지 적폐들에 대한 수사인데, 그 정점은 이명박 전 대통령 아니겠냐"며 "군 사이버사령부 관련해서는 직접적인 진술들이 나왔고, 140억이 스위스 계좌에서 다스로 돌아가는 과정은 분명히 불법성이 있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제2 롯데월드, 여러 가지 자원외교 비리. 이런 것들은 여전히 수사의 대상으로 남아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의원은 다스수사와 관련해서도 "문 총장이 어제쯤 서울중앙지검 한동훈 3차장과 다스 사건이 배당돼 있는 첨단범죄수사 1부 신봉수 부장을 대검으로 불렀다"며 "나는 이것을 주목하고 있다. 문 총장이 너무 노심초사하지 마시고 성역없이 이 부분에 대한 수사를 지시하는 것이 정도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parkjaewu@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