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김정은 신년사 환영 "北 평창참가 방안마련"

새해 첫 국무회의 "남북관계개선-북핵해결 동시추진 국제사회와 긴밀 협의"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8/01/02 [12:25]

▲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새해 첫 국무회의 주재석상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 신년사에 대한 환영의사와 함께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위한 후속방안 마련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북한대표단의 평창올림픽 파견과 당국회담 뜻을 밝힌 건 평창올림픽을 남북관계 개선과 평화의 획기적인 계기로 만들자는 우리 제의에 호응한 것으로 평가하며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통일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남북 대화를 신속 복원하고, 북한대표단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실현시킬 수 있도록 후속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더불어 "남북관계 개선이 북핵문제 해결과 따로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니 외교부는 남북개선과 북핵문제 해결을 동시 추진할 수 있도록 우방국과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나라다운 나라,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국민과 함께 달려온 격동의 2017년을 뒤로 하고 새해를 맞았다"며 "2017년은 나라다운 나라 만들기가 1차적 국정 목표였다면 올해는 나라다운 나라 만들기가 바로 내 삶을 바꾸는 일, 체감을 국민께 드리는 게 국정 목표가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한 해 안팎으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사상 최대 수출 실적을 기록하고 3%대 경제성장률을 회복하면서 경제 활력을 살려냈다"며 "올해는 경제 활력을 더 키우면서 일자리·가계소득 증가로 연결해 국민의 실질적 삶을 개선하는데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작년은 안전에 대해 다시 생각하도록 하는 재해와 사고가 잦았는데 국민은 세월호 이후 우리가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얼마나 나아갔는지를 묻고 있다"며 "국민의 울타리가 되고 우산이 되는 정부가 되어야 하는 의식과 각오를 새롭게 하고 안전 관련 정책에 더 속도를 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김 위원장 신년사에 대해 환영 의사를 밝히고 신속한 후속조치를 지시하면서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는 물론 향후 남북관계 개선 및 북핵 문제 해결 등 향배가 주목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