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평창올림픽, 남북관계 개선-한반도 평화 전기"

청와대, 대한노인회 간부 초청오찬 "대통령...북핵해결 한반도 평화 일구는 한 해 강조"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8/01/05 [15:17]

▲청와대, 대한노인회 간부 초청 오찬.  ©청와대

 

▲청와대에서 대한노인회 회원들을 맞이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마침 북한이 평창올림픽 참가 뜻을 밝혀왔다"며 "아직 성급한 판단이나 기대는 금물이지만 가능하다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전기를 만들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대한노인회 간부 초청 오찬 자리에서 이같이 밝힌 후 "평창올림픽을 평화 올림픽, 나아가 북핵 문제와 한반도 평화를 일구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88서울올림픽은 세계 속에서 대한민국 위상을 크게 높이는 계기가 됐다"며 "평창올림픽은 이후 30년간 대한민국이 이룬 성장과 발전을 전 세계에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한 해 여러모로 걱정이 많으셨을 것이고 나라가 하루빨리 안정돼야 자식들도 잘될 텐데 하셨을 것"이라며 "그러나 비바람 속에서 나무뿌리가 더 굳게 내리듯 나라가 굳건히 서는 과정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성장을 통해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며 "이 과정에서 일자리를 늘리고 자식 세대가 일자리 걱정 없이 결혼하고 아이를 키우며 부모님들을 잘 모실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또 "경제성장 혜택이 국민에게 골고루 돌아가게 하고 국민이 내 삶이 좋아졌다, 살림살이 나아졌다고 느끼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품위있는 노년을 사실 수 있도록 하겠다"며 "특히 20만원인 기초연금 수급액이 9월부터 25만원으로 오를 예정이며 2021년에 30만원으로 인상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어르신들이 건강하게 노후를 보내실 수 있게 국가가 함께 하겠다"며 "중증 치매 환자들은 10%만 본인이 부담하고 어르신들께서 틀니를 하실 때도 30%만 부담하시면 되고 하반기부터 임플란트 비용 부담도 낮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년 추경예산 1천4백여억원으로 전국 252개 시군구 보건소에서 치매 센터가 만들어지고 있다"며 "치매를 조기 진단·관리할 수 있도록 하고 장기요양시설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그간 치료받지 못했던 24만여명이 추가로 장기요양 혜택을 받으실 수 있다"며 "앞으로 100세 시대를 준비하면서 효도하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어르신들을 모시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