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2018 채용시장, 어떻게 변화되나?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1/11 [09:29]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2018년 무술년이 시작됐다. 연말 잠잠했던 채용 시장도 본격적으로 활기를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올해 변화되는 취업시장의 핵심사안을 짚어봤다.

 

11일 취업포털 커리어에 따르면 올해 최저임금은 7530원으로 시행된다. 이는 지난해 6570원에 비해 16.4% 상승한 금액이다. 임금 상승에 따른 일자리 감소와 직원 구조조정, 물가 상승 등의 논란이 있지만 1월 1일부터 일급 6만240원, 월급 157만3770원을 받게 된다.

 

오는 6월부터는 재직 기간 1년 미만인 신입 사원도 최대 11일의 연차 휴가를 받게 된다. 법 개정에 따라 입사 1년차 11일, 2년 차 15일 등 총 26일의 연차 유급휴가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육아휴직 기간도 출근한 것으로 간주돼 복직한 직원이 연차 휴가를 보장받을 수 있다. 연간 3일(1일 유급, 2일 무급)의 난임 치료 휴가도 신설된다.

 

주당 근로시간은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아직 협의가 진행 중인 상황이나 여야 합의안에 따르면 올해 7월 1일 공공기관과 300인 이상 기업부터 단계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이러한 움직임에 발맞춰 신세계그룹이 대기업 최초로 주 35시간 근무제를 도입했다. 오전 9시에 출근해 오후 5시 퇴근을 기본으로 유연 근무제, PC 셧다운제, 집중 근무시간 지정 등 근로시간이 줄더라도 모든 업무를 소화할 수 있도록 여러 시스템을 진행하고 있다.

 

공공기관 채용문도 활짝 열렸다. 2018년도 채용 계획을 밝힌 323개 공공기관의 올해 채용 예정 인원은 2만2876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공공기관 신규 채용 목표 인원 1만9862명보다 3000명 이상 늘어난 수치다.

 

이들 기업은 올해 채용 인원의 절반 이상을 상반기에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가장 많은 채용 인원을 발표한 기업은 한국철도공사로 1600명이며, 한국전력공사 1586명, 국민건강보험공단 1274명, 근로복지공단 1178명이다.

 

올 상반기 3급 신입 공채부터 삼성직무적성검사(GSAT)에서 ‘상식’ 과목이 제외된다. 삼성은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GSAT 구성이 변경된다고 밝혔다.

 

기존에 5과목(언어논리, 수리논리, 추리, 시각적사고, 상식) 160문항을 140분 동안 풀던 시험 방식에서 4과목(언어논리, 수리논리, 추리, 시각적사고) 110문항 115분으로 바뀐다. GSAT에서 상식 영역이 사라짐에 따라 다른 기업 시험에도 영향을 끼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 외에도 출퇴근 중 발생하는 사고도 업무상 재해로 인정된다. 산재보험법이 출퇴근 재해를 업무상 재해로 인정하는 내용으로 개정됨에 따라 ‘통상적 경로/방법에 따른 출퇴근 중 재해’의 구체적 범위가 규정됐다.

 

지금까지는 통근버스 등 사업주가 제공한 교통수단을 이용한 출퇴근 중 사고만 업무상 재해로 인정됐으나, 1월 1일부로 통상적 이동 경로에서 대중교통, 자가용, 자전거, 도보, 카풀 등 다양한 수단을 이용한 사고까지 보상 범위가 확대된다.


이 때 통상적인 경로에서 벗어나 발생한 사고는 원칙적으로 업무상 재해로 인정되지 않는다. 단, 일탈 사유가 일용품의 구입, 직무 관련 교육/훈련 수강, 선거권 행사, 병원 진료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행위인 경우에는 업무상 재해로 인정된다.

 

break9874@naver.com

광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