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靑·법무부, 가상화폐 시장 혼란만 가중시켰다”

"멀쩡한 가상화폐 시장을 법무부와 청와대가 급등락 롤로코스터로 만들었다"

박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1/12 [10:13]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박재우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박상기 법무부장관이 가상화폐거래소 폐지를 검토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12일 "멀쩡한 가상화폐 시장을 법무부와 청와대가 급등락 롤로코스터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가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면서 진화나섰지만 오히려 혼란 가중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1일 신년기자회견에서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를 준비 중"이라고 발언했고, 청와대는 이에 대해 "박 장관의 발언은 조율되지 않은 것"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그는 "최저임금까지 좌충우돌 손대는 것마다 후폭풍 몰고와 마이너스손이 따로 없을 정도"라고 비꼬며 "비트코인은 함진규 한국당 정책위의장이 취임하면서 문제를 제기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렇게 가상화폐로 특히 대한민국의 많은 젊은이들이 일확천금 강풍에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제천 화재 참사를 언급하며 "대한민국의 많은 안타까운 죽음과 소외 취약계층이 엄동설한에 떨고 있는데, 이런 어려운 현장을 덮어두고 문재인 대통령의 생신축하 광고가 서울 지하철 역사 내에 광고가 이뤄지고있다는 것에 대해서 우려를 금치 못하겠다"고 꼬집기도 했다. parkjaewu@naver.com

 

광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