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난 겪던 카페베네, 결국 기업 회생 절차

안지혜 기자 | 기사입력 2018/01/13 [10:05]

 

 

 

브레이크뉴스 안지혜 기자= 국내 토종 커피전문 브랜드 카페베네가 경영난에 시달리다 못해 끝내 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갔다고 12일 밝혔다. 카페베네는 중곡동 본사에서 이날 오전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어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어 오후에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했다.

 

이에 따라 카페베네는 법정절차에 따라 채권자들과 협의를 거쳐 부실자산과 악성채무를 털어내는 회생절차를 밟게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카페베네는 2008년 김선권 전 대표가 2008년 창업한 이래로 사업 시작 5년만에 매장수를 1000개이상까지 확대하는 등 커피전문점 시장에 돌풍을 일으킨 바 있다. 하지만 공격적으로 진출했던 신규사업 및 해외 직접 투자가 성과를 내지 못하며 2014년 당시 부채규모만 1500억원에 달했다.

 

여기에 더해 스타벅스, 커피빈 등 외국계 커피전문점과의 경쟁에서도 밀리면서 경영난은 더욱 심화된 것으로 보인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