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린온’ 포항에 둥지 해병대 자체 항공 전력 구축

공지 기동해병대 건설, 2021년 해병대 항공단 창설 본궤도

박영재 기자 | 기사입력 2018/01/13 [19:45]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경북 포항에 위치한 해병대 1사단 항공대에서 상륙기동헬기(MUH-1) 1·2호기 인수식 및 명명식이 열렸다. 지난10일 해병대는 상륙기동헬기 2대를 인수하며 해군 통합 이후 45년 만에 첫 자체 항공 전력을 구축하게 됐다.

 

상륙기동헬기 인수식 및 명명식에는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을 비롯 현역 및 예비역 장병과 방위사업청, 국방기술품질원, 국방과학연구소, 한국항공우주산업 등 상륙기동헬기 연구·개발·생산·평가 과정에 참여한 관계관 1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해병대 항공부대의 산역사인 예비역 조종사들이 자리해 45년 만에 다시 비상하는 해병대를 격려했다.

 


해병대 상륙기동헬기의 통상명칭은 ‘마린온(MARINEON)’으로 명명됐다. ‘마린온(MARINEON)’은 국군 장병 대상 공모전과 심사를 통해 결정됐다. 해병대 영문 표시인 ‘MARINE’과 최초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 ‘SURION’의 합성어로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을 기반으로 상륙작전 임무에 특화된 상륙기동헬기를 의미한다.

 

‘마린온’은 육상과 해상 및 함정 환경에 적합하도록 개발됐다. 기체 내 해수방염 처리로 부식을 예방했고 주로터(헬기 회전익) 접이 장치를 추가해 좁은 함정 내 운용이 쉽도록 했다. 이외 비행 중 이물질 제거를 위한 윈드쉴드 세척액 분사장치와 장거리 통신용 HF 무전기, TACAN(Tactical Air Navigation : 전술공중항법장비), 보조연료탱크 등을 설치했다.

 

인수식 및 명명식을 마친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1호기와 2호기는 훈련비행과 최종 임무 수행능력 평가를 마치고 포항 해병대 1사단 항공대에 배치돼 임무를 시작한다. 이후 상륙작전, 신속기동작전, 교육훈련, 재해재난지원 작전 등 다목적으로 운용 될 예정이다.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은 “국민들의 믿음과 기대 속에 우리 해병대는 45년 만에 다시 날개를 펼쳤고 공지기동해병대 건설을 위한 신호탄을 쏘았다”면서 “국가와 국민의 명령에 따라 바다와 하늘로부터 적지로, 국가가 필요로 하는 곳으로 거침없이 상륙하자”고 말했다.

 

해병대 항공부대 역사 ‘해병대, 45년 만에 다시 날개 달다’

 

해병대는 6·25전쟁을 겪으며 항공 전력의 중요성을 체감했다. 휴전 이후항공대가 포함된 상륙사단 창설을 계획한 해병대는 조종사 등 항공인력을양성하며 항공대 창설 기반을다져나갔다.

 

해병대는 1958년 3월 1일 총 8대(U-6 2대, O-1 6대) 항공기를 기반으로 제1상륙사단 항공관측대를 창설했다. 1971년 5월 5일에는 사령부 직할 항공대를 창설하면서 전력을 증강했다. 이후 1973년 해병대 사령부가 해체되면서 해병대 항공부대는 해군으로 통합되었고 항공인력 125명과 항공기 23대는 해군으로 전환됐다.

 

해병대 항공부대는 전 군 최초의 해외파병 항공부대로 베트남전에 참전하기도 했다. 1965년 10월부터 1971년 12월까지 약6년간 파병된 해병대 항공대는 정찰, 함포 유도, 전단 살포, 지휘통제기 임무 등을 수행하며 약 450여회 1,537시간 비행 기록을 남겼다.

 

이후에도 해병대 항공 전력 보유와 상륙작전에 특화된 상륙기동헬기 도입 필요성은 지속 제기됐고 해병대는 2008년 조종사를 재탄생시키며 해병대 항공부대 재창설을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

 

해병대 항공부대 미래 , ‘마린온’,공지기동해병대 향해 비상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은 전시 상륙작전 임무에 투입됨은 물론 국가전략도서 방어, 신속대응작전, 비군사 인도주의 작전 등에 투입되어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해병대는 조종사 40여명과 정비사 40여명을 양성했다. 또한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상륙기동헬기를 전력화하고 상륙공격헬기 도입과 2021년 해병대 항공단 창설 계획을 진행시켜 나갈 예정이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