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의원 ‘당신의 서울, 박영선에게 들려주세요’ 워킹맘편 진행

공동 육아센터 부재 등 워킹맘들의 고충 공감 및 해결 방안 모색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8/03/13 [13:11]

서울 시민들 속으로 들어가 현장 이야기 경청

 

더불어민주당의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박영선 의원(구로을, 4선)은 12일 월요일 오후 3시, 서울 영등포구 근로복지공단 남부지사에서 ‘당신의 서울, 박영선에게 들려주세요’ 워킹맘편을 진행했다.

 

박영선 의원은  “과거에 본인이 아이를 키우면서 고민했던 일을 몇 십 년이 지난 지금도 달라지지 않고 있다”며 어려운 현실에 공감하고, “워킹맘이 갖고 있는 고민을 해결해야 우리 사회의 저출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시민들이 느끼고 있는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교육청에 전달하거나 서울시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게 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근로복지공단 남부지사에서 근무 중인 워킹맘 10여명과 한 시간 동안의 간담회를 통해 워킹맘들이 서울시에 바라는 이야기를 경청했다. 박 의원은 돌보미 아주머니 고용 비용에 대한 부담감, 공동 육아센터의 부재 등의 문제를 통해 워킹맘이 갖고 있는 고민에 공감했다.

 

박영선 의원은 “과거에 본인이 아이를 키우면서 고민했던 일을 몇 십 년이 지난 지금도 달라지지 않고 있다”며 어려운 현실에 공감하고, “워킹맘이 갖고 있는 고민을 해결해야 우리 사회의 저출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시민들이 느끼고 있는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교육청에 전달하거나 서울시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게 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의원이 진행하고 있는 ‘당신의 서울, 박영선에게 들려주세요’는 서울 시민들의 이야기를 현장에서 듣고 정책 공감을 나누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박영선, 서울을 걷다’, ‘영선아 시장가자’에 뒤이은 3번째 프로젝트다.

 

박영선 의원(사진, 왼쪽에서 두번째)이 진행하고 있는 ‘당신의 서울, 박영선에게 들려주세요’는 서울 시민들의 이야기를 현장에서 듣고 정책 공감을 나누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박영선, 서울을 걷다’, ‘영선아 시장가자’에 뒤이은 3번째 프로젝트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첫 번째 프로젝트인 ‘박영선, 서울의 걷다’는 시민과 함께 걸으면서 지속가능한 서울의 번영과 시민이 행복한 새로운 서울을 만들기 위한 정책비전을 현장에서 찾고, 시민과 함께 정책 공감을 나누는 것으로 <박영선, 서울을 걷다>라는 제목으로 발간되어 지난 9일 북 콘서트를 했다.

 

두 번째 프로젝트인 ‘영선아 시장가자’는 재래시장 등에서 소상공인의 이야기를 경청하면서 정책대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번에 시작한 세 번째 프로젝트  ‘당신의 서울, 박영선에게 들려주세요’는 앞으로 대학생, 신혼부부, 50~60대 은퇴자 등 다양한 연령대의 서울시민과 그들이 갖고 있는 고민을 경청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hpf21@naver.com

 

박영선 민주당 의원(구로을, 4선)은 12일 월요일 오후 3시, 서울 영등포구 근로복지공단 남부지사에서 ‘당신의 서울, 박영선에게 들려주세요’ 워킹맘편을 진행했다. (사진, 박영선 의원실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