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재산 18억8천만원 '취임후 5억7천 증가'

정부공직자윤리위 정기 재산변동신고 예금 4억7천 증가 건물 3억 감소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8/03/29 [10:40]

▲ 문재인-김정숙 대통령 부부.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재산이 취임직후 보다 5억7천만 원이 늘어난 18억8천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9일 공개된 정기 공직자 재산신고에 따른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이날 공개한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 내역에 따르면 문 대통령 재산은 지난해 8월 취임 후 첫 신고 당시 18억2천2백만 원이었다. 이번 정기재산신고에선 예금이 4억7천7백만 원 가량 증가하고, 건물 가액이 약 3억 감소하는 등 전체적으로 약 5천7백만 원이 증가했다.

 

문 대통령은 예금에서 4억7천만 원 가량 증가한 이유를 주택 처분 및 급여에 따른 수입 증가와 생활비 등 지출로 인한 변동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처분한 주택은 대통령 당선 직전까지 거주하던 서울 홍은동 자택이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다주택 보유 억제 정책에 따라 지난해 12월 해당 주택을 3억4천만 원에 김재준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실 행정관에게 매각한 바 있다.

 

또 경남 양산 소재 대지와 제주 한경면 임야 등 3억3천7백만 원 가량 토지와 본인 소유 양산 사저, 모친 강한옥 여사 소유 부산 영도구 소재 아파트 등 4억5천3백만 원 가량 건물도 함께 신고했다.

 

이밖에 문 대통령 본인 소유 2010년식 쏘렌토R 차량과 김정숙 여사 소유 2013년식 스포티지R 차량을 비롯해 '문재인의 운명 특별판' 등 6건의 저작재산권도 함께 신고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