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사랑스러운 걸크러시 매력”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8/05/09 [13:43]

▲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이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첫 도전에 설렘을 드러냈다. 오랫동안 기다린 로코 출연에 최선을 다해 ‘김미소’ 역을 준비하고 있는 박민영의 인터뷰가 공개된 것.

 

오는 6월 6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정은영/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에서 완벽한 수행 능력으로 ‘비서계 레전드’로 통하지만 모태솔로라는 반전매력을 지닌 김미소 역을 맡은 박민영의 설렘 가득 인터뷰가 공개됐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안정된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을 인정 받은 박민영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첫 로코라는 것을 밝히며 설렘을 드러냈다. 박민영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로코 첫 도전이다. 항상 연기해 보고 싶은 장르였는데, 이렇게 좋은 작품을 만나 기쁘다”며 로코 특유의 밝고 통통 튀는 분위기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박민영은 김미소의 매력에 대해 “이름처럼 미소가 참 잘 어울리는 캐릭터다.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에너지가 넘쳐서 꼭 친해지고 싶은 동료, 친구, 언니 같은 느낌이 드는 사람이다”라고 말한 뒤 “완벽한 비서로 직장에서 인정받는가 하면 인간적인 매력도 가지고 있다. 그런 미소에게서 걸크러시 매력을 느꼈고 이를 시청자 분들께 잘 전달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특히 박민영은 김미소 캐릭터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촬영에 들어가기 전에 원작 소설과 웹툰을 여러 번 읽으며 준비했다. 연기적인 부분은 늘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기다리던 첫 로코라서 더욱 더 열심히 준비 중이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이어 “프로페셔널한 비서 김미소를 연기하기 위해 많은 부분에 신경을 쓰고 있다”라며 “특별히 운동과 식단을 병행하며 오피스룩을 잘 소화할 수 있도록 관리 중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처럼 김미소 역을 위해 다이어트까지 진행중임을 고백해 박민영의 변신을 기대케 한다.

 

또한 그는 “배우로서의 박민영과 일상생활에서의 나는 굉장히 간극이 큰 편이다”라며 운을 뗀 뒤 “평소에는 노메이크업에 질끈 묶은 올림머리를 고수하며 잠옷에 집착하는 집순이 중의 집순이다. 건어물녀로 생활한지 정말 오래됐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


이어 “김미소 역시 회사 내에서는 완벽하지만 집에서는 건어물녀라는 점이 나와 비슷하다. 그래서 더욱 미소에게 애착을 갖게 됐다”고 김미소 캐릭터에 푹 빠져 있음을 고백했다. 이에 박민영의 리얼한 모습이 담긴 김미소를 지켜보는 것 또한 흥미로운 시청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서준에 이어 박민영 역시 유쾌한 촬영 현장 분위기에 대해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가 따로 필요 없을 만큼 촬영장에 활력이 넘친다는 것.

 

그는 “함께하는 동료 분들이 웃음이 많은 편이어서 유쾌하고 화목한 분위기에서 촬영하고 있다. 드라마 자체가 유쾌해 촬영 중 자주 웃음이 터지는 상황이 발생한다. 나 역시 웃음을 참지 못한 적이 많다”며 미소 지어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했다.

 

무엇보다 박민영은 “극중 박서준씨가 연기하는 이영준의 대사에서 많이 웃고 있다. 이외에도 방송을 통해 보시면 재미 있어 하실 장면들이 많다”라고 밝혀 유쾌하고 밝은 로맨틱 코미디가 탄생할 것을 예고했다.

 

끝으로 박민영은 기분 좋은 설렘과 웃음을 약속하며 “김미소 캐릭터만의 사랑스러운 걸크러시 매력을 통해 드라마를 시청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달달한 행복을 선사하고 싶다. 또 박민영이라는 배우가 밝은 에너지를 가진,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지는 배우라고 생각하셨으면 좋겠다”며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이미 김미소라는 캐릭터에 푹 빠져 있는 박민영의 모습에서 절로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는 한편, 장르를 불문하고 매력을 터트리는 박민영의 사랑스런 걸크러시 매력은 또 어떠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 분)의 퇴사밀당로맨스로, ‘이번 생은 처음이라’, ‘식샤를 합시다’ 등 히트메이커 박준화 감독이 연출을 맡아 여심을 자극하는 로맨틱 코미디를 예고하고 있다.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 웹소설 기반의 동명의 웹툰 역시 유료구독자수 누적 450만뷰를 돌파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은 바 있다. 오는 6월 6일 수요일 첫 방송.

 

-다음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 김미소 役 박민영 인터뷰.

 

▲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 브레이크뉴스


Q. 첫 로코 장르에 도전한 소감.

 

박민영 : 로맨틱코미디에 도전해 보고 싶다고 항상 생각해왔다. 평소 가장 좋아하는 장르라 즐겨보는 편이다. 로코 장르 특유의 밝고 통통 튀는 분위기가 나와 잘 맞는 것 같다. 첫 도전에 좋은 작품을 만나게 되어서 기쁘다.

 

Q. 김비서 김미소 캐릭터의 매력.

 

박민영 : 김미소는 이름처럼 미소가 참 잘 어울리는 캐릭터다. 가만히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에너지가 넘쳐서 꼭 친해지고 싶은 동료, 친구, 언니 같은 느낌을 받았다.

 

완벽한 비서로서의 능력으로 직장에서 인정받는가 하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인간적인 매력도 가지고 있는 캐릭터이다. 그런 미소에게서 걸크러시 매력을 느꼈고 이를 시청자 분들께 잘 전달 드리고 싶다.

 

Q. ‘김미소’ 역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것이 있다면?

 

박민영 : 프로페셔널한 비서 김미소를 연기하기 위해 많은 부분에 신경을 쓰고 있다. 촬영에 들어가기 전에 원작을 여러 번 읽었다. 소설과 웹툰을 번갈아 가며 읽으면서 준비를 해왔는데, 연기적인 부분은 여타 다른 작품과 마찬가지로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기다리던 첫 로코 드라마라서 더욱 더 신경 쓰고 있다. 프로페셔널한 비서 김미소를 연기하기 위해 많은 부분에 신경을 쓰고 있다. 완벽한 비서로서 오피스룩을 선보일 김미소에 적합하도록 특별히 운동과 식단을 병행하며 체형관리에 노력하고 있다.

 

Q. 촬영장 분위기는?

 

박민영 : 분위기메이커가 따로 필요 없을 만큼 촬영장에 항상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함께 하는 동료 분들이 다들 웃음 많으셔서 유쾌하고 화목한 분위기에서 촬영하고 있다. 드라마 내용 자체가 밝다 보니 웃음이 자주 터진다. 나 역시 웃음을 참지 못한 적이 많다.(웃음)

 

Q. 재미있었던 촬영장면이 있다면?

 

박민영 : 개인적으로 영준이의 대사들에서 많이 웃었다. 이외에도 시청자 분들이 방송을 통해 보시면 정말 재미있어 하실 장면들이 많다. 기대해 달라.

 

Q. ‘김미소’는 완벽한 수행능력 뒤에 모태솔로이자 건어물녀라는 허당 반전매력이 있는 캐릭터다. 비슷한 점?

 

박민영 : 배우로서의 박민영과 일상생활에서의 나는 굉장히 간극이 큰 편이다. 평소 집에서는 메이크업도 안하고 질끈 묶은 올림머리를 고수하며 잠옷에 집착한다. 집순이이자 건어물녀로 생활한지 정말 오래됐다.

 

김미소 캐릭터 역시 회사 내에서는 완벽하지만 그 이면에는 건어물녀라는 부분이 나와 비슷하다고 느껴서 더욱 애착을 갖게 됐다.

 

Q. 눈물 연기와 웃는 연기 중 더 어려운 연기는?

 

박민영 : 연기에 집중을 하다 보면 캐릭터와 일치되는 순간이 온다. 캐릭터에 완전히 몰입되었기 때문에 우는 연기나 웃는 연기 모두 자연스럽게 나오게 된다. 더 어렵거나 쉬운 연기는 없는 것 같다. 단지 원래 성격이 눈물보다는 웃음이 훨씬 많은 편이라 조금 더 수월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Q. 시청자에게 어떤 배우로 기억되고 싶나?

 

박민영 : 김미소 캐릭터만의 사랑스러운 걸크러시 매력을 통해 드라마를 시청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달달한 행복을 선사하고 싶다. 또 박민영이라는 배우가 밝은 에너지를 가진,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지는 배우라고 생각하셨으면 좋겠다.

 

Q. 첫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 분들께 한마디.

 

박민영 : 김비서 김미소 역을 맡은 박민영입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6월 6일 첫방송됩니다. 기분 좋은 웃음과 설렘을 가지고 유쾌하게 찾아갈게요. 많이 기대해주시고 사랑해주세요. 감사합니다.

 

dj3290@naver.com

 

 

광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