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삼성 패밀리허브’ 인간공학디자인상 ‘그랑프리’ 수상

임중권 기자 | 기사입력 2018/05/15 [10:48]

 

▲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UX 디자이너들이 인간공학디자인상 그랑프리를 수상한 'T9000 패밀리허브'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임중권 기자= 삼성전자 패밀리허브 냉장고가 인간공학디자인상 최고상 그랑프리를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15일 “인공지능과 IoT 기술이 접목된 신 개념 가전 ‘패밀리허브’ 냉장고가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2018년 인간공학디자인상(Ergonomic Design Award) 최고상인 그랑프리(Grand Prix Award)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그랑프리는 부문에 상관없이 전 제품을 통틀어 인간공학적으로 가장 우수한 제품에 주어지는 타이틀이다.

 

아울러 인간공학디자인상은 올해로 18회를 맞이하는 국내 최고 권위 상으로 소비자 관점에서 제품 사용 용이성, 효율성, 기능성, 감성품질, 안정성, 시장성 등 다양한 항목을 평가해 선정된다.

 

대한인간공학회는 삼성 패밀리허브 냉장고가 인간공학적 분석을 바탕으로 다양한 소비자들의 인체 치수를 감안해 스크린 위치를 적정 높이로 배치했으며 휠체어 사용 장애인·아동 등을 위한 쉬운 접근 화면 기능과 주요 버튼 위치를 조절할 수 있는 사이드 내비게이션 기능, 시각장애인 시인성을 높여주는 화면 색상 반전 기능 등을 제공해 접근성을 높인 점이 특히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2018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는 화자 구분(Voice ID) 음성인식 기술을 적용해 일정·메모·뉴스·날씨 등 가족 구성원별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가족간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하는 역할을 함으로써 감성품질 부분에서도 인정을 받았다.

 

이 외에도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기술 빅스비와 내부 카메라를 적용해 음성만으로 식재료 간편 등록, 유통기한 자동 입력, 식재료 구매 등이 가능한 푸드 매니지먼트 기능은 제품 효율성을 크게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패밀리허브는 다양한 소비자를 배려한 인간공학적인 디자인과 진화된 음성인식 기술로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한 프리미엄 제품이다”며 “향후 체계적이며 과학적인 소비자 사용 패턴 분석을 통해 인간공학적으로 뛰어난 제품을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