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진정한 적폐청산 "5.18 'Me too' 진실" 밝히기

이제는 고통과 침묵의 시대를 끝내야!

박정례 기자 | 기사입력 2018/05/17 [15:36]

 

▲ 5.18민주항쟁 광주 망월동을 참배한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  © 박정례 기자

 

[브레이크뉴스 박정례 기자]=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이 5.18 광주항쟁을 하루 앞둔 오늘 “광주 시민들과 피해자, 유가족들의 마음에도 하루 속히 봄날이 오기를 간절히 염원한다”며 “최근 성폭력 피해자들의 증언들이 나오면서, 3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밝혀지지 못한 진실이 있다는 것이 놀랍고 부끄러울 뿐이다. 이제는 침묵의 시대를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동영 의원은 오늘 배포한 보도 자료에서 “5.18 성폭력 피해자들은 38년이 지난 오늘도 자신의 아픔을 설명해야 하는 고통과 사람들의 부정적인 시선을 견딜 수 없어 고립된 섬처럼 살고 있다”며 “5.18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동영 의원은 또 “독재정권의 부역자들이 승승장구하는 동안 5.18 시민군에 참여한 젊은 여성들은 지난 38년 동안 온갖 음해와 모욕을 견디며 살아야만 했다”며 “이제는 광주 시민의 편에서 감춰진 진실을 밝힐 새로운 리더가 세워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 정동영 의원. '택시기사' 시사회장서 김사복과 힌츠페터에 대해 말했다.    © 박정례 기자

 

 

한편 정 의원 측 핵심 관계자는 “정동영 의원이 5.18 시민군에 참여한 젊은 여성들을 거론하면서 광주 시민의 편에 설 새로운 리더를 세워야 한다”고 주장한 것은 최근 민주평화당 광주시장 공천이 확정된 ‘5.18 시민군 총사령관’ “김종배 후보의 당선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정동영 의원은 “힌츠페터 기자와 광주 시민들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기 전까지 국가권력의 무자비한 폭력과 학살은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다”며 “단 한 사람도 침묵하지 않고, 소외되지 않도록 진상조사위원회가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동영 의원은 덧붙여 말하기를 “5.18 광주항쟁 당시 여성 피해자들은 한층 더 참혹한 피해를 받았다”며 바로 “'Me too진실'을 밝히기 위해 진실의 문을 더 활짝 열어 고통과 침묵의 시대를 끝내는 것만이 시대가 명령하는 진정한 ‘적폐청산’임을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글쓴이/박정례 기자.르포작가.칼럼니스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