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북미정상, 2시간여 단독회담후 확대회담"

AP-블룸버그 보도 '단독 담판회담서 비핵화-체제보장 큰 결정' 전망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8/06/11 [14:11]

▲ 싱가포르     ©브레이크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 북미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인 가운데 여러 전망이 나오고 있다.

 

회담 D-1인 11일 'AP통신'은 익명의 미국 관리 말을 인용해 양 정상이 12일 오전 통역사들만 대동한 채 약 2시간여에 걸쳐 단독회담을 가진 후 각각의 참모들과 함께 확대회담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양 정상이 참모들을 배제한 채 가질 단독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 및 체제보장 등 핵심 사안에 대한 담판 협상이 이뤄질 거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전날 '블룸버그통신' 역시 12일 북미정상회담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간 단독회담으로 시작해 이후 측근들이 합류하는 확대 정상회담 순으로 이어질 거란 보도를 내 이같은 전망에 힘을 보태고 있다.

 

더불어 '블룸버그'는 북미정상회담이 12일 당일로 끝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인 가운데 향배가 주목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