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 대통령 단독회담 후 "매우 매우 좋았다" 만족감 표시

"훌륭한 관계, 큰 문제-큰 딜레마 해결할 것, 함께 협력해 해결"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8/06/12 [13:36]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간의 세기의 만남이 6월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이루어 졌다.     ©JTBC화면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단독회담후 만족감을 드러내면서 밝은 전망을 받쳐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김 위원장과 약 35분에 걸쳐 단독회담을 마치고 나와 "매우, 매우 좋았다"며 대만족감을 표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과 김 위원장을 "훌륭한 관계"라며 "큰 문제, 큰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고, 함께 협력해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해 단독회담에서 모종의 성과를 거뒀음을 시사했다.

 

이날 양 정상은 예정된 45분보다 약 10분 일찍 단독회담을 마친후 곧바로 참모들이 함께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에 돌입했다.

 

확대회담에서 미국에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비서실장 등 핵심 3명과 통역이 배석했다.

 

북한 경우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등 3명이 배석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