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숙 의원 "국방부-청와대, 계엄령 문건 수개월 잠든경위 밝혀라"

송영무 국방장관, 서둘러 스스로 거취 결정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8/07/11 [14:45]

기무사의 계엄령 발령 검토-중대한 국기문란사태 밝히는 것, 국민의 명령!


민주평화당 대변인 장정숙 의원은 11일, “국방부와 청와대는 ‘계엄령 문건 작성’ 보고가 수개월간 잠든 경위를 밝혀라”고 논평했다.

 

장정숙 대변인은  “국방부와 청와대는 수 개월간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것에 대해 무슨 이유가 있었는지 명백히 밝히는 것은 국민의 명령이다”며, “아울러 독립 수사단이 구성됐지만 많은 군 인사가 연루됐을 이번 사태의 진상을 명백히 밝혀내기 위해서라도 송영무 국방장관은 서둘러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장정숙 대변인은 “송영무 국방장관이 지난 3월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작성’을 보고받고도 후속조처를 전혀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며, “청와대 또한 군 검찰을 통한 수사를 지시하고 송영무 장관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음에도 수개월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기무사의 계엄령 발령 검토가 중대한 국기문란사태였음을 감안할 때, 이를 알고도 수개월간 수사를 개시하지 않은 국방부와 청와대의 행태에 의구심이 든다.”며, “‘정치적 오해’가 있을 것을 우려했다는 국방부의 해명은 그 의도가 무엇인지 오히려 ‘정치적 오해’만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장정숙 대변인은 “대한민국 역사를 거꾸로 되돌려 박정희 소장이 군사쿠데타로 헌정을 유린 한 이래 전두환의 12.12군사반란과 5.18광주를 총칼로 진압한 전철을 밟으려는 기무사의 헌정유린 국기문란사태를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며, “동시에 자유한국당의 기무사 문건 유출을 트집 잡아 덮으려는 작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장 대변인은 “국방부와 청와대는 수개월간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것에 대해 무슨 이유가 있었는지 명백히 밝히는 것은 국민의 명령이다”며, “아울러 독립 수사단이 구성됐지만 많은 군 인사가 연루됐을 이번 사태의 진상을 명백히 밝혀내기 위해서라도 송영무 국방장관은 서둘러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