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 여파, 자영업자 ‘4중고’ 겪는다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8/09 [08:50]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최저임금 인상 이후 자영업자가 4중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인크루트에 따르면 자영업자 208명을 대상으로 “귀하가 운영하시는 점포에서는 올 초 최저임금 인상 이후 아르바이트 직원 수에 변화가 있었습니까?”라고 질문한 결과, ‘변함없다’(50%)와 ‘줄었다’(48%)가 비슷한 비율이었다.

 

문제는 인건비였다. 응답자의 무려 61%가 지난해 대비 월평균 인건비가 늘었다고 답했기 때문. 이는 전년보다 줄거나(20%) 같은(19%) 비율의 합보다 1.5배 높은 것으로, 자영업자 10명 중 6명 이상이 최저임금 인상 이후 전년 대비 인건비가 늘었음을 토로했다.

 

이는 자연스레 매출과 수익의 감소로 이어졌다. 전년대비 매출감소가 있다고 밝힌 자영업자는 전체의 53%, 수익감소는 이보다 높은 64%에 달했다. 매출과 수익이 반대로 늘어난 경우는 각 6%, 4%에 불과했다.

 

이로 인해 자영업자들은 올해 직접근로비중이 늘었다고도 답했다. 인건비 증가와 매출수익 감소가 삼중고였다면, 현재와 같이 점주의 근로시간까지 늘어난 4중고를 겪고 있었다.

 

특히, 올해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64%의 자영업자들은 실제보다 더 높게 오른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이들이 체감하는 인상률은 무려 45.9%로 이는 실제 인상률 16.4%의 약 3배가량 높게 체감하고 있는 것이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에 응답한 자영업자들은 외식·부식·음료(27%), 유통·판매(26%) 업종에서의 종사비율이 높았다. 운영형태는 대체로 자영업 일반(63%)이었고, 프랜차이즈(20%)와 소상공인(13%)도 포함돼 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