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예금·적금·보험 분야별 인기 금융 상품은?

김은지 기자 | 기사입력 2018/09/12 [14:01]

 

브레이크 뉴스 김은지 기자= 8월 예금·적금·보험 등 분야별 인기 금융 상품이 공개됐다.

 

12일 뱅크샐러드는 8월 한 달 동안 뱅크샐러드 앱과 웹을 통해 최근 가장 인기 있는 금융상품의 지표를 조사해 결과를 발표했다. 

 

세부 금융상품 선택 후 해당 금융사의 상품신청 페이지로 이동한 수치를 기준으로 분석된 수치 조사 결과, 제1금융권, 제2금융권, 신용카드, 보험 부문에서 순위가 나왔다.  

 

제 1금융권 예적금 하나은행·카카오뱅크 공동 1위 차지

 

제1금융권에서 예금 1위를 차지한 상품은 하나은행의 리틀빅 정기예금이다. 리틀빅 정기예금은 소액우대가 특징이며, 하나카드 실적이 있을 경우 연 0.3%의 우대 금리를 제공한다. 2위는 전북은행의 스마트정기예금, 3위는 씨티은행의 프리스타일예금, 4위는 카카오뱅크정기예금, 5위에는 전북은행의 시장금리부 정기예금이 이름을 올렸다.

 

적금 부문에서는 카카오뱅크자유적금이 1위를 했다. 우리은행의 우리스마트폰적금이 미세한 차이로 2위에 올랐고, 그 뒤를 차례로 국민은행 KB리브와 함께 매일매일적금이 3위, 신한은행 신한스마트적금 이 4위, 기업은행 IBK평생든든자유적금이 5위를 기록했다.

 

제 2금융권 솔브레인저축은행, 키움yes저축은행 1위 인기몰이 

 

제2금융권 예금1위는 솔브레인저축은행의 정기예금이 인기상품으로 주목을 끌었다. 2위는 유안타저축은행의 정기예금, 3위는 유진저축은행의 e정기예금, 4위는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 비대면 정기예금, 5위는 더블저축은행의 정기예금이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제2금융권 적금 1위에는 키움yes저축은행의 SB톡톡키워드림정기적금, 2위는 웰컴저축은행의 WELCOME 잔돈모아올림적금, 3위는 NH저축은행의 정기적금, 4위는 푸른저축은행의 정기적금, 5위는 키움저축은행의 e-plus 정기적금으로 집계됐다.

 

신용카드 부동의 1위, ‘우리카드 위비온카드’ ..씨티카드와 신한카드 순위권 진입 

 

신용카드 1위는 지난달에 이어 우리카드의 위비온카드가 왕좌의 자리를 지켰다. 2위는 씨티카드의 씨티 클리어 카드, 3위는 삼성카드 taptap O 카드, 4위는 신한 Hi-Point 카드가 자리했다. 5위는 kt-현대카드M Edition2(청구할인형)가 차지했다. 

 

특히, 씨티카드의 씨티 클리어 카드와 KT-현대카드 M Edition 2 카드는 이번에 처음으로 카드사 신용카드 인기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상해 및 여행자 보험 롯데하우머치 3관왕..펫보험 삼성화재와 공동 1위 

 

다이렉트 보험 순위도 눈길을 끈다. '다이렉트 보험의 강자'로 불리는 롯데하우머치는 상해 및 여행자 보험에서 1위로 두각을 나타냈다. 최근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펫보험도 삼성화재와 공동 1위를 차지했다. 펫보험은 아직 종류가 많진 않지만 애견인들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 밖에도 교보라이프플래닛은 사망보험과 어린이태아보험에서 1위를, 미래에셋생명은 암보험과 저축보험에서 각각 1위를 기록하며 2관왕을 차지했다. 

 

각 보험 항목별 순위를 살펴보면 사망보험 1위는 교보라이프플래닛의 라이프플래닛 e정기보험2가, 상해보험 1위는 롯데하우머치 다이렉트의 무배당 롯데 하우머치 다이렉트 실손의료보험3, 암보험은 미래에셋생명의 무배당 온라인 암보험이 선정됐다.

 

여행자보험 1위는 롯데하우머치 다이렉트의 다이렉트 해외여행보험이 선정됐다. 연금저축보험은 KDB다이렉트보험의 연금저축 무배당 KDB 다이렉트 연금보험이 1위를 차지했다. 

 

운전자보험 1위는 MG손해보험,  JOY다이렉트의 .JOY 운전자보험, 자동차보험 1위는 더케이손해보험 다이렉트의 에듀카 인터넷 자동차 보험이, 저축보험은 미래에셋생명의 온라인 변액적립보험 무배당 진심의차이가 선정됐다.

 

치아보험은 라이나생명 다이렉트의 (무)라이나 다이렉트 치아보험2(갱신형), 펫보험은 롯데하우머치 다이렉트 마이펫보험과 삼성화재의 파밀리아리스 애견보험이 1위에 이름을 올렸다.

 

break9874@an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