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서해 평화수역 설치문제 구체적 협의 중”

"상호 군사적 신뢰구축과 무력충돌 방지 합의 적극 추진하기로"

황인욱 기자 | 기사입력 2018/09/13 [15:00]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청와대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3일 “서해 평화수역 설치문제에 대해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열린 서울안보대화(SDD) 개막식 기조연설을 통해 “육해공에서의 상호 적대행위를 금지하는 문제와 함께, 우발적 무력충돌 방지와 안전한 어로활동 보장을 위한 서해 평화수역 설치문제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문재인 정부는 한반도 문제를 대화로 평화롭게 풀어나간다는 원칙 아래 관련국과 국제사회와 적극 소통하고 협력했다. 북한에 대해서도 상호존중의 정신을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복원해 나갈 것을 제의하고 대화에 나설 것을 지속적으로 촉구했다”며 “이러한 노력이 밑바탕 돼 4.27 판문점선언과 6.12 북미공동성명이 나올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순조로운 흐름이 이어지던 가운데 최근 북미간 비핵화 협의 과정에서 일시적인 어려움이 발생했다”며 “다시 한 번 선순환의 흐름을 되살려야 하는 중대한 시점에 와 있다”고 전했다.

 

정 실장은 “정부는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과정에 다시 한 번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이번 만남에서 양 정상간 더 깊이 있고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을 논의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특사단 방문 계기에 남북은 또 하나의 중요한 합의를 했다”며 “현재 진행 중인 군사 분야에서의 포괄적 협력 방안에 관한 협의를 다음 주 남북정상회담 계기에 종결 짓고 상호 군사적 신뢰구축과 무력충돌 방지에 관한 합의를 도출하도록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 “이제 닷새 앞으로 다가온 남북 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다각적 대화와 노력들이 모아져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또 하나의 큰 전기가 마련될 것이다”며 “국제사회도 한반도 평화를 위한 우리의 노력을 지지하고 함께 동참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bfrogdgc@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