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軍이 한반도 평화 맨 앞자리 서야 할 때"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사 "평화시대 진정한 주인공은 강한 군대"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8/10/01 [19:02]

▲ 문재인 대통령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 주요 내외빈이 참각한 가운데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일 "힘을 통한 평화는 군의 사명이며 평화시대 진정한 주인공은 바로 강한 군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이제 우리 군이 한반도 평화의 맨 앞자리에 서야 할 때"라며  "오늘 한반도에서 전쟁 위협을 끝내고 평화 시대를 이야기할 수 있어 아주 가슴벅차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9월19일 평양공동선언에서 나와 김정은 위원장은 남북 전쟁 종식과 한반도 평화를 천명했고, 15만 평양시민 앞에서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한반도, 평화의 한반도를 약속했다"며 "그러나 단번에 평화가 오진 않으며 평화는 우리 힘이 바탕될 때 지속할 수 있단 사실을 잊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군은 어떤 위협으로부터도 국민 생명·안전을 지켜낼 것이며 우리 땅·하늘·바다에서 우리 주도하에 작전·통제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춰낼 것"이라며 "믿음직한 군대로 반드시 평화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민과 함께하는 군대가 가장 강한 군대며 강한 군을 만드는 핵심은 장병으로, 장병들이 차별 없이 존중받고 진정으로 국가와 군을 자랑스러워할 때 용기와 헌신을 갖춘 군인이 될 것"이라며 "이제 우리 군은 국민의 딸과 아들을 귀하게 여기는 군대가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전력에서도 최고가, 민주주의에서도 최고가 되어야 한다"며 "공정하고 소통하는 군대로 복무환경을 개선하고 군 생활이 사회 단절로 이어지지 않도록 군 복무기간에 따른 맞춤형 취업을 지원하고 경찰관·해경·소방관 등에 제대군인 채용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군 의료지원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군의 육아여건을 보장하기 위한 공동육아 나눔터, 군 어린이집도 늘려나갈 것"이라며 "남녀 군인들간 차별 해소에도 각별한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민과 함께해야 하며, 지휘관과 장병이 함께해야 하며, 육·해·공군이 함께해야 하고, 동맹 우방과 함께해야 한다"며 "이순신 장군은 거북선이란 신무기와 학익진이란 새로운 전략으로 승리했는데 우리 국방도 4차 산업혁명에 접목해 스마트 국방과 디지털 강군으로 도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우리는 지금 평화의 시대로 가고 있다"며 "명예로운 군인의 길이 한반도의 새 역사를 쓸 것이며 우리 군은 지금까지 조국 수호 임무를 훌륭히 수행했고 앞으로도 변함없이 국민을 지켜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