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5.18 당시 계엄군 성폭행 자행 사과..“진상조사 적극 협조할 것”

“평범한 삶 빼앗긴 여성들 상처 위로 인력·자원 아끼지 않을 것”

황인욱 기자 | 기사입력 2018/11/07 [09:51]

▲ 정경두 국방부장관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7일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성폭행 자행에 대해 사과했다.

 

정 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 룸에서 국가기관 공식 조사 확인 결과, 5.18 민주화 운동 당시 성폭행 자행 등 여성인권 침해행위가 드러난 것과 관련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정 장관은 “피해자가 대부분 10대에서 30대의 어린 학생과 젊은 여성들이었다”며 “민주화를 위한 시위에 나섰거나, 심지어 시위에 가담하지 않은 여학생과 임산부도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 평범한 일상을 바랐던 민주화운동의 현장에서 여성의 인권을 짓밟는 참혹한 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무고한 여성분들께 말로 다 할 수 없는 깊은 상처와 고통을 드린 점에 대해 정부와 군을 대표해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군은 권력이 아니라 국민을 위해 존재해야 한다”며 “외부의 위협으로부터 국민을 지키고 국민의 인권과 존엄성을 지켜야 한다. 그것이 대한민국 군의 책무이자 도리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방부는 앞으로 출범하는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조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다”며 “군사정부에 저항하고 민주주의를 되찾기 위해 나섰던 광주시민의 명예를 회복하고, 보통의 삶을 송두리째 빼앗긴 여성들의 상처를 위로하는 데에 인력과 자원을 아끼지 않겠다. 피해여성들의 명예 회복과 치유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가해자 또는 소속부대를 조사하고 5·18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상 진상규명의 범위에 성폭력을 명시할 것을 제언한 진상조사단의 권고를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군에 의한 성폭력의 과오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frogdgc@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