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삼성 폴더블폰..인폴딩·멀티태스킹 ‘세계최고’ 노린다

김성열 기자 | 기사입력 2018/11/08 [09:00]

▲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    © 김성열 기자

 

브레이크뉴스 김성열 기자= 삼성전자가 현지시간으로 7일부터 이틀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개최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SDC2018)에서 처음으로 폴더블폰 디스플레이와 UI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소문으로만 무성했던 폴더블폰 디스플레이인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와 폴더블폰에도 적용되는 심플하면서도 혁신적인 차세대 사용자 경험(UX)인 ‘One UI’를 최초로 공개하며 디스플레이와 모바일 사용자 경험 경쟁력,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이 날 기조연설에 나선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삼성전자는 새로운 커넥티드 리빙 시대의 기반이자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로 용이하게 확장 가능한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발전을 주도하고 있다”며 “모바일 생태계에서도 전세계 개발자들과 함께 새로운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먼저, 공개된 ‘One UI’는 사용자들의 스마트폰 화면 몰입을 방해하는 요소를 최소화하고 보다 직관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간결하게 정돈된 아이콘과 가독성·접근성을 향상시킨 깔끔한 화면 배치, 편리한 한 손 조작 등을 통해 물 흐르듯이 편하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다. 특히, ‘One UI는 완전히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선사할 폴더블 스마트폰에도 적용된다. 

 

또한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디스플레이 혁신 전통을 잇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선보였다.

 

‘One UI’를 탑재한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로 사용자는 얇고, 가벼워, 휴대성을 갖춘 기존 스마트폰과 더불어 더욱 몰입감 있는 멀티미디어와 강력한 멀티태스킹 사용성을 제공하는 큰 화면의 새로운 스마트 기기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을 펼쳤을 때 작은 디스플레이에서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을 큰 디스플레이로 자연스럽게 이어서 사용할 수 있으며, 큰 디스플레이에서 인터넷 브라우징·멀티미디어·메시징 등 동시에 3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어 더욱 강력한 멀티태스킹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는 세계최초로 공개됐던 중국 기업 로욜의 폴더블폰과는 다르게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으로 펼쳤을 때 7.3인치, 접었을 때 기존 스마트폰과 비슷한 크기를 나타냈다. 디스플레이를 접었을 때, 사용자가 보는 바깥 부분에는 작은 디스플레이가 별도로 존재한다.

 

삼성전자는 폴더블 스마트폰의 가능성을 극대화하고 최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구글과 긴밀히 협력해 안드로이드 플랫폼 단에서부터 최적화하는 한편, 에뮬레이터 등 테스트 도구 제공을 통해 개발자들이 초기부터 폴더블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One UI’는 내년 1월 정식 서비스에 앞서 11월부터 한국, 미국 등에서 갤럭시 S9·S9+, 갤럭시 노트9을 대상으로 안드로이드 9.0 파이(Pie) 베타 서비스와 함께 소개될 예정이다. 

 

한편, ‘미래를 만나는 곳’이라는 주제로 올 해, 다섯 번째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는 전 세계 개발자·서비스 파트너·디자이너 등 50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인공지능, IoT, 게임, UX, 헬스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총 60여개의 세션, 패널 토론이 진행됐다. 구글·디즈니 등 글로벌 파트너들도 참여했다.

 

또한, ‘빅스비 비전’, ‘AR 이모지’ 등 갤럭시 스마트폰 카메라와 원격 제어가 가능한 ‘S펜’, 삼성 덱스, 삼성 헬스, 삼성 테마, 스마트 TV 등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직접 체험하며 삼성 임직원들과 협력을 논의할 수 있는 전시장이 마련됐다. 

 

이번 개발자 콘퍼런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