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미세먼지 관리, 중국 등 인근국가 협력 강화” 지시

“범정부 합동 기획단 구성 체계적이고 대담한 정책 마련할 것”

황인욱 기자 | 기사입력 2018/11/08 [09:33]

▲ 이낙연 국무총리     ©김상문 기자

 

브레인크뉴스 황인욱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미세먼지 관리 대책과 관련 중국 등 인근국가와 연구·협력 강화를 관계 부처에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겨울이 오니 미세먼지가 다시 많아진다”며 미세먼지 관리 강화대책을 촉구했다.

 

이 총리는 “정부가 작년 9월 발표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에 따라 30년 이상 된 석탄발전소 5기를 올봄에 가동 중지했고, 2005년 이전에 등록한 경유차를 조기 폐차했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 3월부터 미세먼지 농도가 이틀 연속으로 평균 50㎍/㎥을 넘을 때 수도권에서만 시행하던 비상저감조치를 13개 시도로 확대했다”며 “그 결과 1월부터 9월까지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지난해 25.1㎍/㎥에서 올해 22.7㎍/㎥으로 10% 가까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미세먼지 감소를 더 실감하시도록 환경부와 관계부처가 생활주변 미세먼지 저감을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보고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아시는 것처럼 미세먼지에는 전력, 산업, 교통, 건축 같은 국내요인과 주변국의 배출가스 등 국외요인, 그리고 대기정체 같은 기상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다”며 “미세먼지 대책은 여러 부처와 관련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앞으로 국무조정실이 범정부 합동 기획단을 조속히 구성해 더 체계적이고 대담한 정책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한편, 지난 7일엔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됐다. 이와 관련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중국과 북한 등 국외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점차 추워지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도 늘어날 것이다”고 내다봤다.

 

bfrogdgc@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