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소비자, 금융당국·금융사 소비자 보호 ‘낙제점’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1/09 [17:52]

▲ 금융소비자 보호에 대한 국민인식조사     © 금융위원회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금융회사는 상품 판매 후 고객에 대해 신경쓰지도 않으며, 금융당국은 소비자 보호노력이 부족하다는 평가결과가 나왔다.

 

8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금융소비자 보호에 대한 국민인식조사’에 따르면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금융당국, 금융회사. 보호인프라, 소비자 중 누구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 응답자의 43.5%는 금융당국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고 답변했다. 이어 소비자(29.2%), 금융회사(23.9%) 등이었다.

 

정부가 소비자 보호에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했지만, 정부가 현재 기울이고 있는 노력에 대해서는 그리 높게 평가하지 않았다.

 

소비자 보호 노력 정도를 2.8점(4점 만점)으로 가장 높게 평가했으며, 정부(2.6점), 금융회사(2.3점) 순이었다. 특히, “금융당국이 소비자 보호에 노력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3.9%로 금융당국의 노력에 만족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금융회사의 행태와 관련해 ‘직원들의 태도는 친절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79.1%이며, ‘금융회사는 고객 상황에 적합한 상품을 제시한다’는 응답비율은 51.0%로 판매시 행태에 대해서는 비교적 긍정적인 인식이 높았다.

 

반면, ‘금융회사는 상품판매 후에도 고객에 대해 신경을 쓰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73.9%이며, ‘금융회사는 사고나 피해 발생시 책임을 지려고 노력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도 73.2%에 달했다.

 

즉. 금융회사에 대해서는 소비자 보호 관련해 중요하지도 노력하지도 않는다고 평가했으며, 금융회사에 대한 기대가 낮다는 것을 보여줬다.

 

또한, 금융회사 행태에 대한 답변과 유사한 맥락에서 응답자의 60.7%는 금융회사 광고가 사실을 왜곡하거나 과장되었다고 생각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로 ‘과장된 표현의 빈번한 사용’(46.5%), ‘중요한 내용은 작게 표시하고 빨리 말함’(22.6%), ‘부정적 정보를 숨긴다고 생각’(20.9%) 순이었다.

 

응답자의 30.4%는 금융서비스나 상품을 이용하면서 불만족, 불합리한 처우를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불만족·불합리한 처우시 대응으로 주로 ‘거래 중단’(39.5%)이나 ‘회사에 항의’(31.3%)를 한 것으로 나타났고, ‘아무 행동도 하지 않음’이 26.2%에 달하는 반면, ‘금감원 민원’(6.9%)은 비교적 소수였다.

 

이 외에도 금융상품 선택을 위해 ‘알기 쉬운 약관·상품설명서’(66.4%)가 가장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약관·상품설명서가 너무 어려워서 불편하다‘는 응답이 88.6%(매우 불편 40.3%+약간 불편 48.3%)로 상당히 높은 수준이었다.
 
한편, 이번 조시는 한국갤럽이 전국 만 19~69세 국민 2194명을 대상으로 지난 해 10월 30일부터 11월 7일까지 8일간 온라인 조사를 통해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1%p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