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조동호 지명 철회, 최정호 자진 사퇴

현 정부 들어 장관후보자 지명 철회 처음 靑 "국민 눈높이 미흡 송구"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9/03/31 [11:27]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했다. 앞서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힌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역시 자동 철회된 모양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 자격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됐다"며 "논의끝에 후보지명을 철회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조 후보자는 해외 부실 학회에 참석한 사실을 본인이 밝히지 않았고, 교육부와 관련 기관 조사에서도 드러나지 않아 검증에서 걸러낼 수 없었다"며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이 사전 확인됐다면 후보 대상에서 제외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자진사퇴 의사를 밝힌 최 후보자 경우도 청문회에서 제기된 부동산 관련 문제 등을 무겁게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번 장관 후보자 인선에도 7대 배제 기준을 적용하고 준수했으나 국민 눈높이를 맞추는 데 미흡했다"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8일 개각 명단 발표후 23일만에 장관 후보자 2명이 동시 낙마한 가운데 문재인 정부 들어 지명 철회는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결정은 두 후보자에 대한 야권 공세 및 여론 악화 등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 경우 외유성 출장 의혹 및 아들의 호화 유학 의혹과 해적 학술단체 관련 학회(OMICS) 참석 의혹 등이 논란이 됐다. 최 후보자는 그간 부동산 투기 의혹과 자녀 편법 증여 의혹 등이 제기됐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