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한미정상회담 앞서 강경 대북제제 기조 고수

"北에 최대 압박 유지" 11일 한미정상회담 난항 예고 신호탄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9/04/10 [10:34]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미국 국무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9일(현지시간) 한미정상회담에 앞서 '최대 대북 경제적 압박' 유지란 기조를 드러내면서 회담에 난항을 에고하는 형국이어서 향배가 주목된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상원 세출위원회 국무·외교활동 소위원회에 출석해 최근 대북제재 강화 법안을 발의한 민주당 크리스 반 홀런 의원의 "북한과의 협상을 지속하는 동안에도 최대 경제적 압박을 유지할 것인가"란 질의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또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의 "북한과의 외교에서 어떤 결과가 나와야 하느냐"란 질의에도 "결과는 완전하고 검증된 한반도 비핵화(FFVD), 더욱 큰 평화, 재래식 위협 감소, 희망하기론 북한 주민들이 밝은 미래를 갖길 바란다"고 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앞서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도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 비핵화를 향한 미국의 외교적 노력은 지금까지 가장 성공적이었다"며 "미국 정부는 계속 그 목표에 전념하고 있고 이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제재를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패트릭 리히 민주당 상원의원의 "김정은 위원장을 독재자(tyrant)로 보느냐"란 질의엔 "내가 분명히 그렇게 말한 것 같다"고 답하기도 했다.

 

한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시점에 나온 폼페이오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회담 난항을 예고하는 신호탄으로 받아들여지는 분위기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1일(현지시간) 정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에 앞서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 미 정부내 핵심인사들을 접견할 예정이다. 

 

이들은 완전 비핵화 이전엔 결코 대북제재를 완화해선 안된다는 미 정부내 매파들이어서 문 대통령에게 어떤 입장을 드러낼지 주목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