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문 시작..정·재계 발길 이어져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19/04/12 [13:59]

▲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시신이 12일 인천공항에 도착, 장례식이 거행되는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운구됐다.

 

조 회장의 조문은 이날 오전 12시부터 시작됐으며, 회사장으로 5일간 진행된다. 발인은 16일 오전 6시며,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 귀국하는 조원태·현민 남매     © 뉴시스


조 회장의 자녀인 삼남매는 각기 따로 빈소에 도착했다. 특히,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이날 새벽 입국하며 조 회장의 유언에 대해 “가족들과 잘 협력해서 사이좋게 이끌어나가라 하셨다”고 전했다.

 

빈소에는 오전부터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이명박 전 대통형, 김승연 한화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등의 조화가 들어섰다.

 

조 회장의 빈소는 800여㎡ 규모의 특실 1호에 마련됐됐으며, 조문객과 장례식 관계자만 출입이 가능하다. 유가족 뜻에 따라 공식적인 조화와 부의금은 받지 않는다.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도 이어졌다. 우선,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오전 11시 46분경 빈소에 들어가 약 20분간 조문을 마쳤다. 이어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도 조문을 다녀갔다.

 

최태원 SK 회장은 오후 1시경 장례시장에 들어갔으며, “재계의 어른이 또 한분 돌아가셔서 안타까운 마음이다”고 심경을 전했다.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와 최정호 진에어 대표이사 등 한진그룹 계열사 임원들도 조 회장의 영정 앞에 섰다.

 

한편, 한진그룹은 조 회장의 시신이 안치된 서울 신촌세브란스 병원 외에도 국내 13곳 해외 6곳 등 총 19곳에 분향소를 마련해 조 회장을 추모한다는 계획이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