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어벤져스: 엔드게임’, 배우-감독이 밝힌 #한국팬 #방향성 #마블결정체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13:00]

▲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     ©김선아 기자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019년 전 세계가 기다려온 최고 기대작 <어벤져스: 엔드게임>(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이 내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15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서울에서 열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Avengers: Endgame, 2019)> 내한 기자간담회에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아이언맨), 제레미 레너(호크아이), 브리 라슨(캡틴 마블), 안소니 루소&조 루소 감독,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 트린 트랜 프로듀서 등이 참석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다.

 

이날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주역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 브리 라슨은 내한 소감에 대해 자신들의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먼저 제레미 레너는 “한국에 와서 정말 기쁘다. 한국에는 처음 왔는데, 어제 경복궁에 갔고, 경치도 좋았고, 날씨도 좋았고, 벚꽃도 봤다. 마법과 같은 하루였다. 소주도 좋았다”고 전했고,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네 번째 내한이다. 지난 번보다 4배 좋다. 2008년에 처음 오고, 이후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시장이 한국에서 완전히 시너지 효과가 있었고 폭발적으로 성공했다”고 말했고, 브리 라슨은 “한국에 처음 왔는데 너무 놀랐다. 엄청나게 먹고 있다. 벚꽃이 만개할 때 와서 길거리 음식도 먹고 갤러리도 갔다. 리움 미술관에 방문했다. 시장에서 제가 먹을 수 있는 만큼 먹었다. 저녁에는 고기를 구워먹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지난 2008년부터 MCU 주역을 맡은 소감과 앞으로의 마블 전망에 대해 “정말 저는 프로답게 했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보면 10년 전에는 아무 근거도 없는 자신감이 있었다.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된 것 같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예측하는 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타노스 역 조슈 브롤린과의 호흡에 대해 제러미 레너는 “저는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고,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타노스와 어떠한 관계도 있다, 없다고 말할 수 없다. 그렇지만 조슈 브롤린은 엄청나게 사랑스러운 사람이다. 이렇게 사랑스러운 사람이 악당 역할을 하는 건 슬프다”고 전했고, 브리 라슨은 “타노스는 겁을 좀 먹어야 할 것”이라고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마블의 방향성에 대한 질문에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객관성이 생기면서 옵저버가 되는 것 같다. 여러분을 보니 MCU에 대한 애정이 있다. 나 역시 그렇다. 10년 전에는 다양한 일을 하려고 했다. 10년 후가 돼 보니 문화적인 현상이나 순간을 직접 겪을 수 있어 영광이라 생각하게 됐다. 브리 라슨 같은 스타와 함께 있어서 영광이다”고 밝혔다.

 

▲ ‘어벤져스: 엔드게임’ <사진출처=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브레이크뉴스

 

<어벤져스: 엔드게임> 조 루소 감독은 가치관에 대해 “영화는 내러티브가 투영되고 철학적, 사회적 시사가 있을 때 의미를 더한다고 생각한다. 시대적으로 우리의 철학을 MCU에 투영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개인주의와 공동체가 있다. 국수주의가 전 세계적으로 퍼져나가고 있는데 개인주의로 가는 국가도 반면 있다. 영화는 공동체의 개념, 아주 다른 별개의 캐릭터가 모여 공공의 적에 맞서는게 아주 중요한 메시지다. 그래서 글로벌한 공감을 얻었다고 생각한다. 팬들이 이 내용을 이야기하고 캐릭터에 관한 열정을 나누는 것이 사람들을 연결해주는 방법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오는 24일 대한민국에서 전세계 최초 동시 개봉하는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야기에 대한 다양한 예측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제레미 레너는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접했다. 마음에 들었던 건 사람들이 관심이 많다는 거다. 정말로 그 정도로 감정적으로 관심을 주고 있다는 거다. 제가 그 일부라는 게 영광이다”고 고백했고,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앤트맨이 타노스의 엉덩이로 들어가서 크게 변한다는 스토리가 재밌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브리 라슨은 “영화를 못 봐서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조 루소 감독은 “마블의 결정체가 완성됐다. 그동안의 작품, 캐릭터를 좋아했다며 정말 중요한 작품이 남았다. 엔딩이고 피날레다. 저희들도 정말 열심히 준비했고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안소니 루소 감독은 “여러분의 열정과 사랑 감사하다. 이 영화들이 모두 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브리 라슨은 “한국에 오고 싶었다. 정말 오고 싶었는데 와서 즐겁다. 또 오고 싶다. 만난 모든 분들 감사하다. 영화가 나오면 정말 많이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고백했다.

 

이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이 영화를 하고 제레미는 아빠도 됐다. 인생을 바꾼 영화다. 한국, 팬들에게 감사하다 .앞으로도 이런 캐릭터를 사랑해주길 바란다”고, 제레미 레너는 “세상에 많은 분열이 있다. 이 영화는 모두가 어우러지는 경험을 제공한다. 여러분도 그 여정의 일원이다. 마블의 22번째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어벤져스>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할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22번째 작품이자 페이즈3의 마지막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대한민국에서 오는 24일 전세계 최초 동시 개봉한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