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희망 연봉 2981만원..“현실은 글쎄”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6/27 [09:11]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구직자들이 받고 싶어하는 연봉은 평균 2981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사람인에 따르면 구직자 205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구간별로는 2400~2600만원 미만(16.1%), 2800~3000만원 미만(12%), 3000~3200만원 미만(10.5%), 2200~2400만원 미만(10.1%) 순이었다

.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3280만원)이 여성(2794만원)보다 평균 486만원 높았다. 학력별로는 대학원 이상(3510만원), 4년제 대졸(3159만원), 전문대졸(2768만원), 고졸 이하(2688만원) 순이었다.

 

지원하고자 하는 기업 형태별로 희망 연봉 수준도 차이가 있었다. 대기업이 평균 3455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외국계기업(3342만원), 중견기업(3107만원), 공기업/공공기관(2875만원), 중소기업(2705만원)의 순이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평균 희망 연봉의 격차는 750만원이었다.

 

그러나 구직자들의 절반인 47.8%는 취업 시 희망하는 만큼 연봉을 받지 못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전체 구직자의 83%는 ‘희망하는 연봉을 낮추더라도 우선 입사하는 편이 낫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 중 64.7%는 구직활동을 하면서 이전보다 희망 연봉을 낮췄다고 답했다.

 

이는 최근 심해진 구직난에 희망하는 연봉 수준보다 낮은 연봉을 받더라도 우선 입사해 경력을 쌓고, 이직 시 몸값을 올리는 것이 낫다고 판단하는 구직자들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일생 중 연봉이 가장 많을 때를 기준으로, 받고 싶은 금액은 평균 9549만원으로 조사됐다. 이 역시 남성(1억134만원)이 여성(9183만원)보다 951만원 많았다.

 

지원 예정 기업별로는 대기업(1억2164만원), 외국계기업(1억1500만원), 중견기업(9899만원), 공기업/공공기관(9654만원), 중소기업(7925만원)의 순이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최종 목표 연봉 격차는 무려 4239만원에 달했다.

 

하지만 응답자의 51.2%는 실제로 ‘꿈의 연봉’을 받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 이유로는 ‘노력만으로 가능한 것이 아니어서’(55.1%)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경기 불황이 지속될 것 같아서’(29.3%), ‘내 역량으로는 어려울 것 같아서’(27.2%), ‘국내 기업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어서’(11.6%), ‘직장인 선배들에게 현실을 들어서’(10%), ‘사내 정치를 잘할 자신이 없어서’(9.3%) 등을 들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