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 방문..미래산업 협력 이어간다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7/15 [17:54]

▲ 현대·기아자동차 기술연구소에 방문한 레우벤 리블린 대통령(왼쪽)과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15일 레우벤(루비) 리블린(Reuven(Ruvi) Rivlin) 이스라엘 대통령이 한국 자동차 산업 연구·개발(R&D)의 심장부인 현대·기아자동차 기술연구소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우선, 리블린 대통령은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이스라엘과 현대차그룹의 미래 산업 분야 관련 협력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또한, 리블린 대통령은 이날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4단계의 자율주행 기술을 갖춘 차세대 수소전기차 기반의 넥쏘 자율주행차를 시승했다. 넥쏘 자율주행차는 연료전지 스택에서 수소와 산소를 반응시켜 스스로 전기를 생산할 수 있어 방대한 데이터 처리로 전력 소모가 많은 미래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차량으로 인정받고 있다.

 

아울러 리블린 대통령은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l-time Emotion Adaptive Driving, R.E.A.D 칵핏)’을 통해 차량이 생체 신호를 감지해 진동·소리·온도·향기·조명 등을 조절해주는 감정반응 차량제어 기술을 경험했다.

 

이어 근로자 근력 보조 지원을 위한 ‘H-CEX 의자형착용로봇’ 등 웨어러블 로봇 및 수소전기차 넥쏘의 미세먼지 정화 기술 시연과 차량 충돌 시험도 참관했다.

 

리블린 대통령은 정의선 수석부회장과의 면담에서 “이스라엘 스타트업들과 현대차는 자동차·안전·혁신과 같은 주요 미래 과제를 더 큰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며 “현대차가 몇몇 이스라엘 스타트업들과 맺은 파트너십은 이제 시작일 뿐이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현대차와의 협력이 더욱 증대되길 바란다”며 “우린 스마트하고 안전하며, 연결되고 친환경적인 자동차의 미래를 함께 선도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정의선 수석부회장 역시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다양한 산업 분야의 이스라엘 스타트업에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이스라엘 스타트업들과 공동 개발한 기술 일부는 향후 양산차에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스라엘의 자동차 시장 규모는 연간 26만여 대 수준(2018년기준)으로, 현대차와 기아차는 지난 2018년이스라엘에서 3만8022대(14.2%),3만5806대(13.4%)를 판매해 각 1, 2위의 자동차 판매량을 기록했다.

 

현대차그룹은 이스라엘 스타트업 등 현지 기업에 대한 전략 투자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이스라엘에 설립한 개방형 혁신센터인 ‘현대 크래들 텔 아비브(Hyundai CRADLE Tel Aviv)’를 통해 지난해 인공지능업체인 알레그로.ai, 에너지업체인 H2프로, 드론업체퍼셉토 등에 전략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올해 6월에도 이스라엘의 첨단 스타트업인 엠디고에 투자를 결정하고 미래 커넥티드카(ConnectedCar)용 의료서비스 개발을 위해 협력 중이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