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건 변하니까”..이하늬, SNS 발언 후 ‘공개 연인’ 윤계상과 결별설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09/11 [15:27]

▲ 이하늬 윤계상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공개 연애중인 배우 이하늬와 윤계상 커플이 결별설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하늬와 윤계상의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1일 브레이크뉴스에 “이하늬와 윤계상 두 사람은 여전히 잘 만나고 있다”며 이하늬 SNS 발언과 관련해 “단순히 반려견에 대한 추억을 되새기며 쓴 글이다”고 전했다.

 

이하늬는 앞서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반려견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모든 건 변하니까. 설령 항상 함께하는 관계라도 그때와 지금, 나도 너도 다르니 달라지는 것이 당연하겠지만. 지나고 보면 사무치게 그리운 날들. 다시 돌아오지 않는 날들. 그런 오늘”이라는 글을 적었다.

 

이후 ‘모든 건 변하니까’, ‘다시 돌아오지 않는 날들’ 등의 글 때문에 이하늬와 윤계상이 결별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고, 이에 소속사 측은 해명에 나선 것으로 보여진다.

 

이하늬와 윤계상은 지난 2013부터년 열애를 공식적으로 인정한 뒤 6년간 공개 열애 중이다.

 

한편, 이하늬는 SBS 드라마 ‘열혈사제’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며, 윤계상은 JTBC 드라마 ‘초콜릿’으로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를 앞뒀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