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부진 LG디스플레이, 수장 교체에 희망퇴직..고강도 구조조정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9/09/17 [13:03]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실적 부진으로 경영악화를 겪고 있는 LG디스플레이가 수장 교체에 이어 희망퇴직까지 진행하는 등 고강도 구조조정에 돌입했다.

 

앞서 LG디스플레이는 지난 16일 새로운 수장으로 정호영 LG화학 사장을 선임했다. 현 대표이사인 한상범 부회장이 실적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기 때문이다.

 

이에 LG디스플레이 이사회는 새로운 사령탑을 중심으로 사업전략을 재정비하는 한편, 조직분위기를 쇄신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기를 바라는 한 부회장의 뜻을 존중해 사퇴의사를 수용했다.

 

또한, LG디스플레이는 17일부터 순차적으로 직원들을 대상으로 경영환경 설명회를 열고, 희망퇴직에 대해서도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희망퇴직 대상은 근속 5년 차 이상의 기능직(생산직)이며, 희망 퇴직자에게는 전년과 동일하게 고정급여의 36회치가 퇴직위로금으로 지급된다. 오는 23일부터 약 3주간 희망자에 한해 접수를 받고, 10월 말까지 희망퇴직을 완료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OLED로의 전환 가속화를 고려해 사무직에 대해서도 LCD 인력을 중심으로 희망퇴직을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경영의 스피드를 높이는 한편, 사업별 책임경영 체제 강화를 위해 임원∙담당조직의 축소 등 조직 슬림화를 골자로 하는 조기 조직개편도 진행할 방침이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중국발 LCD 공급 과잉에 따른 판가 하락과 글로벌 경쟁 심화로 경영환경 및 실적이 악화돼 고강도의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특히, 수익성이 급감하고 있는 LCD에서 OLED로의 사업구조 혁신을 통한 근본적인 체질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 과정에서 경쟁력이 떨어지는 저세대 패널 생산공장의 클로징 등을 통해 발생한 여유인력에 대해 OLED 등 신사업으로 전환배치를 하고 있으나, 전체 여유인력을 수용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이다.

 

LG디스플레이는 측은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회사와 노동조합은 심도 있는 협의를 통해 희망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며 “불가피하게 희망퇴직을 실시하지만, OLED 등 미래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R&D) 및 우수 인재 중심의 채용은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