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검찰 압수수색 성실히 협조..압색 거듭 유감"

고민정 대변인 "김태우 사건 당시 요청 자료와 대동소이..임의제출로 협조"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9/12/04 [18:48]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뉴시스

청와대가 4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청와대를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해 "오늘 서울동부지검 검사와 수사관들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고, 청와대는 절차에 따라 성실히 협조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압수수색 종료 후 서면브리핑에서 "다만 비위 혐의가 있는 제보자 김태우 진술에 의존해 검찰이 국가중요시설인 청와대를 거듭 압수수색한 건 유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청와대는 국가보안시설에 해당해 형사소송법상 압수수색이 불가능하고 이를 허용한 전례도 없다"며 "오늘 서울동부지검이 압수수색으로 요청한 자료는 지난해 12월26일 김태우 사건에서 비롯한 압수수색에서 요청한 자료와 대동소이하고, 당시 청와대는 성실히 협조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 "그럼에도 청와대는 오늘 집행된 압수수색과 관련해 검찰과 협의해 제출이 가능한 관련자료를 임의제출하는 등 협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해 "당시 민정수석실은 수사권이 없는 감찰이란 한계 내에서 밝혀진 사실을 토대로 종합적으로 판단했고, 이를 근거로 대상자에 대해 인사조치가 필요하다고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