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2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1위..2위 레드벨벳-3위 이달의 소녀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2/09 [14:16]

▲ (여자)아이들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걸그룹 브랜드평판 2020년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여자)아이들, 2위 레드벨벳, 3위 이달의 소녀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걸그룹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20년 1월 7일부터 2020년 2월 8일까지 측정한 브랜드 빅데이터 93,643,526개를 분석해 걸그룹 브랜드에 대한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평판지수를 측정했다. 지난 1월 걸그룹 브랜드 빅데이터 91,242,856개와 비교하면 2.63% 증가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다. 걸그룹 브랜드 평판지수는 걸그룹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2020년 2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여자)아이들, 레드벨벳, 이달의 소녀, 트와이스, 블랙핑크, 마마무, 소녀시대, 에버글로우, 에이핑크, ITZY, 오마이걸, 모모랜드, ANS, 에이프릴, 우주소녀, 여자친구, 드림노트, 에프엑스, AOA, 러블리즈, 네이처, 드림캐쳐, 베리굿, 공원소녀, 아이즈원, 애프터스쿨, 걸스데이, 시그니처, 프로미스나인, 체리블렛 순이었다.

 

1위 (여자)아이들 ( 미연, 민니, 수진, 소연, 우기, 슈화 ) 브랜드는 참여지수 232,696 미디어지수 3,899,712 소통지수 3,091,196 커뮤니티지수 2,458,59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682,200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7,895,756 와 비교해보면 22.63% 상승했다.
 
2위 레드벨벳 ( 웬디, 아이린, 슬기, 조이, 예리 ) 브랜드는 참여지수 363,528 미디어지수 2,794,368 소통지수 2,297,800 커뮤니티지수 2,631,82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087,521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9,159,395와 비교해보면 11.70 % 하락했다.

 

3위 이달의 소녀 ( 희진, 현진, 하슬, 여진, 비비, 김립, 진솔, 최리, 이브, 츄, 고원, 올리비아 혜 ) 브랜드는 참여지수 217,872 미디어지수 2,616,976 소통지수 2,191,508 커뮤니티지수 1,717,82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744,180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1,231,658와 비교해보면 447.57% 상승했다.

 

4위 트와이스 ( 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 ) 브랜드는 참여지수 391,272 미디어지수 2,645,712 소통지수 1,564,634 커뮤니티지수 1,709,29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310,911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6,852,708 와 비교해보면 7.91% 하락했다.

 

5위 블랙핑크 ( 지수, 제니, 로제, 리사 ) 브랜드는 참여지수 175,508 미디어지수 1,760,616 소통지수 2,745,744 커뮤니티지수 1,224,83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906,706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8,643,201와 비교해보면 31.66% 하락했다.

 

한편, 걸그룹 브랜드평판 2020년 2월 분석에는 (여자)아이들, 레드벨벳, 이달의 소녀, 트와이스, 블랙핑크, 마마무, 소녀시대, 에버글로우, 에이핑크, ITZY, 오마이걸, 모모랜드, ANS, 에이프릴, 우주소녀, 여자친구, 드림노트, 에프엑스, AOA, 러블리즈, 네이처, 드림캐쳐, 베리굿, 공원소녀, 아이즈원, 애프터스쿨, 걸스데이, 시그니처, 프로미스나인, 체리블렛 , EXID, 티아라, 라붐, 버스터즈, 위키미키, 로켓펀치, 세러데이, 예쁘다, 브라운아이드걸스, 데이데이, 프리스틴, 퍼플백, 러스티, 위걸스, 그레이시, 크랙시, 페이버릿, 헬로비너스, 소녀주의보, 구구단 등을 분석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