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구시민 2만8천명 조사..4주내 안정시키겠다"

"대구지역 전파 차단 못하면 전국적 확산 발전 가능성 커"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0/02/24 [14:32]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급증하고 있는 24일 오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이마트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 줄지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0.02.24.     ©뉴시스

 

정부가 향후 2주간 감기 증상을 보이는 대구시민 2만8천명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대구 전역에 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확산돼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향후 2주간 신천지 교인 이외에 증상을 보이는 대구 주민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전수조사를 하겠다"며 "과거 통계를 추정해 합리적으로 추정했을 때 그 대상자는 2만8천명 정도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또 "(신천지대구교회 전수검사 대상자인 9천여명을) 합치면 3만7천여명에 대해 2주 기간 내 집중 검사를 수행하고, 확진자로 판정되면 바로 치료에 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김강립 중수본 부본부장은 "대구 경우 확진 환자 발생 규모가 커 이 지역의 지역사회 전파를 효과적으로 차단하지 못한다면 향후 전국적 확산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라며 대구시민 조사 불가피성을 설명했다.

 

이어 "대구지역에서 가능하면 4주 내(상황을) 조기 안정화 하겠다"며 "대책을 시행하는 과정에서 다소 완벽하지 못했던 문제가 있었다고 보고를 받고, 저희도 최대한 신속하게 문제를 시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무엇보다도 대구시민들 협조와 의료인의 노력이 절실하게 필요하다"며 "적극적 참여와 노력에 대해선 정부가 최대한 예우와 지원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