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득하위 70% 가구 최대 100만원 지급..2차 추경 추진

급재난지원금에 드는 재원은 약 9조1000억으로 추정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3/30 [14:34]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회의 결과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주요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2020.03.30.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정부가 소득하위 70% 이하인 1400만 가구를 대상으로 최대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긴급재난지원금에 드는 재원은 약 9조1000억으로 추정되는데, 정부는 재원 마련을 위해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빠른 시일 내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정부는 3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은 지원 형평성·재원 여건 등을 고려해 소득 하위 70% 이하 1400만 가구에게 지급하기로 제한했다.

 

정부는 소비촉진을 통한 경기회복을 염두에 두고 이번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했기 때문에, 소득 상위 30%를 지급 대상에서 제외했다. 일정 소득 이하 가구에 대한 선별집중 지원이 효과가 더 높다는 판단에서다.    

 

지원 규모는 최대 100만원으로, 1인 가구는 40만원, 2인 가구 60만원, 3인 가구 80만원, 4인 가구 이상 100만원으로 차등 지원하게 된다.

 

아울러 정부가 현금을 직접 주는 게 아닌, 각  지자체에서 활용 중인 지역상품권, 전자화폐 등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7조1000억원 규모를 2차 추경을 통해 조달할 방침이다.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은 단일사업으로 최대한 조속히 마련한 후 '원 포인트'(One-point)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